2016.11.20 11:55

남자 대학생이 혼자서 꾸민 7평 복층 집
#원룸     #복층     #10평미만     #1인가구    
보관함151 댓글10

안녕하세요, 부산에서 태어나 서울로 온 지 얼마 되지 않은 24살 대학생입니다.

이 집은 제가 일년 전 자취 생활을 했던 복층 원룸이에요~!

 

집이 7평 정도로 큰 편이 아니라, 인테리어를 하는 게 조금 힘들었어요. 그치만 제가 할 수 있는 범위 안에서 최대한 집을 예쁘게 꾸미고 싶었어요.

복층이라 공간이 크게 두 개로 나뉘어져있어서 약간 펜션같은 컨셉으로 인테리어를 하기로 했어요. 덕분에 이 집에 살 때는 친구들이 자주 놀러와 파티하곤 했죠.

 

현관에 들어서자마자 벽시계가 보여요. 자취방에 혼자 들어오면 가끔 외로움을 떨칠 수가 없는데요. 문을 여는 순간 보이는 환한 led 시계가 저를 반겨주는 것 같아 늘 기분이 좋답니다^^

 

수납 공간은,, 사다리 선반 등을 이용해 많은 짐들을 해결했어요!

 

 

 

인테리어를 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여긴 점은 좋은 집을 넓게 보이게 하자는 것이었는데요. 그래서 베이스는 화이트 계열로 하고, 원목을 많이 사용해주었어요. 가구와 소품들은 적당히 어울리는 컬러로 포인트를 주었답니다.

 

 

 

어두운 밤의 집 모습! 조금 허전한 감이 들어 1층에 스탠드 조명을 놓아주었습니다. 조명을 밝혀주니 방이 더 넓어 보이기도 하고, 아늑한 느낌을 주기도 하더라구요!

 

 

 

 

2층 침실

 

2층은 침실 겸 저만의 공간, 영화관입니다. 저는 옷을 좋아하는 편이라, 옷이 조금 많은데요~ 이 공간의 한쪽 벽면이 붙박이 장으로 되어 있어서 옷 수납하기에도 좋았어요.

 

평소 영화를 무지 즐겨봐요. 어렸을 때부터 다락방에 이렇게 영화관을 만드는 것이 꿈이었어요.

 

작지만 꿈을 이룬 거죠^^ 하루에 한편씩 영화를 보는 저에겐 정말 소중한 공간이랍니다.

 

2층에서 바라본 1층이에요. 작지만 있을 건 다 있죠?

 

제가 꿈꾸는 집은 협소주택이지만 천장이 높게 뚫려있는 실용적이면서 여유로운 집이에요. 햇볕이 환하게 들어오는 옥상 테라스와 거실, 그리고 중앙이 뻥 뚫려 있는 베란다. 제가 복층집에 살았던 것도 이런 협소주택에서 살기 위한 전초단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듯해요^^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모던하우스
코지 원목 소파 (다크그린)
259,000
통프로젝트
하모니 이미레더체어 (우드다리)
90,000
소프시스
위더스 컴퓨터책상 1260
59,900
이케아
HELMER 헬메르 이동식서랍유닛, 화이트
29,900
로이레트니
모던 LED 벽시계
154,000
벤트리
원목 4단 사다리 선반
47,000
32,900 (30%)
하우스오브지니어스
캔들워머
16,400
이케아
TERTIAL 테르티알 작업등, 화이트
14,900
모던하우스
칼라 오리깃털 이불솜 그레이 160*210
34,930
유투조명
맨하탄 단스탠드
34,910
이경훈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