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28 11:55

미술하는 아내의 취향을 존중해주는 동갑내기 남편과 사는 집.
#20평대     #빌라     #신혼부부     #유니크    
보관함51 댓글6

 “집의 컨셉은 덕후인데 덕후 티 안나게

잘 녹아드는 따뜻한 집이요!”

 

결혼한 지 반년이 안되는 서른 살 동갑내기 신혼부부의 집. 소향씨는 그림을 그리는 일을 하다 보니 자연스레 집안에 캐릭터들을 수집하고 있다. ‘브라운’, ‘설리반’, ‘라이언’의 수많은 캐릭터와 그림에서의 눈들이 쳐다보는 것 같아 가끔 놀라기도 하지만 행복하다고, 그리고 그런 취향을 이해해주는 남편에게 고마워하며 살고 있다.

 

 

총 3세대가 사는 건물에 저희 집은 1층.

 

건축가이신 집주인분과 음악 하시는 2층집 식구들, 그리고 저희 부부가 이렇게 살고 있어요. 처음에는 1층이라 걱정했는데 이사비용도 싸고, 관리비도 없고, 지각하면 금방 튀어나올 수 있어서 이곳의 매력에 점점 빠지는 중이에요.

 

전에 사진에 보였던 식물이 안쪽에서도 보여요. 살아있는 액자 같아요. 오른쪽 계단은 2층과 3층으로 가는 길입니다.

 

현관에는 파리 신혼여행에서 사 온 ‘오토딕스’의 작품 포스터가 붙어있어요. 뱅크시 포스터와 함께 부부의 취향을 드러내고 싶었죠.

 

 

꿀 잠드는 거실

전셋집이지만 주인아저씨가 친절하게 기본 도배, 조명을 해주신 덕에 가구만 요리조리 잘 배치해 보았어요.

 

[이케아]STOCKHOLM 스톡홀름 스로우(단종)
[이케아]POLARVIDE 폴라르비데 스로우, 화이트(단종)

현관에서 들어와 오른쪽으로 고개만 살짝 돌리면 거실이 나와요. 거실은 화이트 톤에 따뜻하고 제일 편한 공간이 목표였어요. 성공은 한 것 같은데… 자꾸만 여기서 꿀잠이 들어요.

 

거실 테이블은 상판이 유리로 된 원탁이라 좁은 집에는 시원해 보이는 것 같아요. 소파 위에는 제가 너무나도 애정하는 캐릭터들로 만들어진 쿠션들이 있어요. 날씨가 추워져서 소파가 겨울맞이를 했어요.

 

소파 뒷쪽 공간이에요. 제가 싱글때 썼던 서랍장을 화이트로 페인트칠을 해서 쓰고 있어요. 양말도 담고, 그 위는 남편을 위한 미니 BAR를 만들었어요. 미니바 위에는 제가 그린 그림인데, ‘술 마시러 드루와 드루와’ 느낌이죠? ㅋㅋ

 

대부분 기본 가구들을 화이트 색상에 맞춰 깨끗하게 보이려고 했어요. 대신 큰 창의 블라인드는 다운된 그레이 색상으로 걸었어요.

 

큰 창이 있어 1층이지만 빛들이 잘 들어와요. 그리고 다른 집의 창과 마주 보고 있지 않아 편하구요. 창가가 나지막이 있어 소소하게 소품이나 액자들을 올려놓았어요.

 

각기 다른 꽃병에 드라이플라워랑 식물들을 넣어봤어요. 간단하지만 분위기 효과 내기 좋은 방법인 것 같아요.

 

소파에 앉아 보이는 모습이에요. 다른 곳들은 겨울맞이를 했는데 마음에 드는 에어컨 커버와 선풍기 커버를 찾지 못해 저렇게 방치되어있어요. 당분간 저기는 여름인 걸로…

 

 

아침밥을 챙겨주고픈 주방

 

[데코뷰]모코 스트라이프 면 주방매트(단종)

처음에 이사 왔을 때 많이 당황했던 주방이에요. 현관에서 들어오자마자 있는 일자(ㅡ) 주방은 도대체 식탁을 어디에 놓아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죠.

 

이사 오기 전 모습이에요. 주방 싱크대 옆에는 냉장고를 넣은 수 있는 공간과 그 바로 옆에 작은 공터만 있어요.

 

식탁의 위치 고민은 작은방 하나를 서재 겸 다이닝룸으로 하고 작은 레인지 식탁을 놓기로 한 거에요. 제 기억에 위시리스트 약 쉰 개의 후보군 중에 뽑힌 아이입니다.

 

가격도 착해야 하고 지금 80cm 넘지 않는 것을 찾기란… 하늘에 별 따기더군요. 지금은 저희 부부 둘이서 식사할 때 쓰는 식탁이 되었구요, 가리개 뒤에는 밥솥이 숨어있어요.

 

작은 레인지 식탁이지만 둘만의 식사를 하기에는 이리 충분합니다.

 

요리를 좋아하다 보니 그릇, 냄비 욕심이 있어요. 남편이 둘이 사는 거 맞냐고 가끔 찬장 열고 한숨 쉬지만 어쩌겠어요… 가구에서 아끼고 그릇에 투자하는 새댁이랄까요? 이번 생에 미니멀리스트는 틀린 것 같아요.

 

싱크대 뒤쪽으로 작은 턱이 있어 이것저것 놓기에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자주 쓰는 주방용품들을 놓기에 딱 이에요. 그리고 여기서도 저의 브라운 캐릭터의 사랑은 놓칠 수 없네요.^^

 

 

브라운 캐릭터가 지켜주는 침실

 

두근두근 부부 침실을 소개할게요. 침실은 원목 느낌으로 따뜻하게 꾸미고 싶었어요.

 

[한샘]폴린 애쉬 침대 Q(단종)

집이 모던한 편이라 커튼보다는 블라인드가 어울릴 것 같아 설치했는데, 겨울이 다가오니 커튼 욕심도… 가랜드도 달고 싶은 욕심이 나네요.

 

침대 바로 옆에 은은한 스탠드 조명을 놨어요. 넓은 갓 모양이라서 방 전체를 다 비추어 주는 느낌이라 포근해요. 그리고 여기 보이는 문은 침실 화장실이에요. 너무 평범해서 패스할게요.

 

남편이 없을 때 고개를 돌리면 브라운들이 저를 쳐다봐줘서 나름 안심이 되는 공간이에요. 브라운 캐릭터 자체가 따뜻한 색이어서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최대한 유치해지지 않게 노력 중인데…^^^^

 

화장대는 제가 원하는 디자인을 더하우스가구 라는 곳에 설명을 해서 받은 맞춤 가구에요. 남편 회사 사장님에게서 신혼 선물로 사 주신 건데 아마도 집에서 제일 고가의 가구인 듯합니다. 너무 좋아요.

 

화장대 위에도 공간이 있어서 청첩장에 들어갔던 제가 그린 원본 그림과, 미니언즈 들과 제가 만든 몬스터, 그리고 저의 애제자가 툭 주고 간 피카츄 종이 인형인데… 뭐랄까 버릴 수 없어 4년째 함께 하고 있어요.

 

상판의 반 이상이 유리에요. 안에 어떤 물건이 들어있나 알 수 있으면서 먼지도 막아주니 편리해요.

 

소파 뒤쪽으로 침실과 작업실 사이 화장실이 있어요. 침실과 마찬가지로 화장실에 무표정 ‘브라운’들이 출동했어요.

 

 

VIPROOM은 작업실 겸 다이닝룸

 

저희 집 문마다 문패를 붙여 놓았어요. 작업실 겸 다이닝 룸은 제가 특별히 VIPROOM이라고 붙였어요. 주로 남편은 무협지를 읽고, 저는 그림을 그려요.

 

작업실 비포 사진이에요. 폭은 좁고 긴 형태의 방이었어요.

 

이곳은 절대적으로 블랙&화이트로 하고 싶었어요. 미니멀리즘을 지향해볼까 했지만, 결국 저의 몬스터들이 위치하면서 조금은 특이한 방이 되었네요. 그리고 저 책장 쥐에는 저의 작품들을 보관하는 시크릿 공간이 있어요. 눈에 안 보이니 깔끔하고 좋아요.

 

이방은 밤이 돼야 진가를 발휘합니다. 이유는 간접조명이에요. 전셋집의 현실 안에서 꾸며야 했기 때문에 간접조명을 활용했어요. 벽에는 제 작품을 걸어두었어요. 괴물그림들이 주로라 침실보다는 작업실에 주로 있죠.

 

방 한쪽에는 커피머신들이 있어요. 브라운캐릭터 외에 그동안 제가 모았던 소품들을 장식해 놓았어요.

 

낮에는 이런 느낌이 들어요. 컴퓨터를 하거나 새벽에 작업했던 것들을 보면서 아침밥을 먹기도 해요.

 

 

이 집에서 더 좋은 그림을 그리고 싶어요.

 

저는 미술 전공을 했고 미술학원에서 일을 해요. 그리고 개인적으로도 이쁘지는 않지만 특이하고 매력적인 그림을 그려요. ‘단발머리 컴플렉스’라는 일러스트를 그리고 있죠.

 

저의 첫 신혼집에서 제 일도 잘해내고 싶어요. 더 좋은 그림도 그리고 동갑내기 남편과 행복한 추억도 쌓아가면서 사는 게 목표죠…

나중에 제 그림을 어디서 보거든 아는 척 해주세요…^^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투식스투세븐
Penguin Tray Gray
140,400
이케아
VITTSJO 빗셰 커피테이블
49,900
이케아
EKTORP 엑토르프 3인용소파, 긴의자 로팔레트, 로팔레트 베이지
599,000
조 말론 런던
잉글리쉬 페어 앤 프리지아 센트 써라운드 디퓨져 165ml
119,700
라인프렌즈
브라운 쿠션
12,900
라인프렌즈
브라운 방석
14,900
라인프렌즈
셀리쿠션
12,900
카카오프렌즈
튜브인형
48,190
모던하우스
BT 앨리스 하트쿠션
3,620
이케아
HUTTEN 후텐 와인랙9홀, 원목
9,900
전소향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