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06 11:55

디자이너의 6평 남짓 푸른벽 옥탑방 이야기

#옥탑방     #10평미만     #1인가구    
보관함414 댓글14

 

옥탑방도 충분히 예쁘고 아늑할 수 있어요”

 

안녕하세요 돈암동 꼬탑방에 살고 있는 디자이너 리꼬마티입니다.

리꼬마티는 ‘리(RE) : 다시 / 꼬마(COMA) : 꼬마 때로 / 티(TerrY) : 테리와 함께’ 라는 뜻으로 이제는 무지개다리를 건넜지만 오랜 친구였던 강아지 테리와 함께 어릴 적 마음을 간직하고 살아가자는 의미입니다.  이름대로 저는 지금 소중한 사람들과 즐겁게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살아가고 있어요 :D

 

제가 좋아하고 관심있는 것들로 채워지고 있는 푸른 벽 옥탑방이에요. 운 좋게 10년 전에 살던 동네에 위치한 회사를 다니게 돼서 오래된 친구들과 다시 동네 친구가 되어 즐겁게 지내고 있습니다.

 

제가 살고 있는 꼬탑방의 구조에요.

현관문을 열면 바로 방문이 보이고 오른쪽으로는 부엌과 욕실이 있어요. 사실 부엌과 욕실을 제하면 방의 실 평수는 약 4평정도 밖에 되지 않아요. 그래서 무엇보다 방 내의 가구 배치가 정말 중요했습니다.

 

 

이전 모습 먼저 보여드릴게요.

 

저는 어릴 적부터 흔적 남기는 걸 좋아했어요. 벽 뿐만 아니라 천장까지 낙서해서 부모님께 등짝 맞은 적도 한 두 번이 아니에요. 그래서 독립하게 되면 제 맘대로 인테리어 할 수 있는 집을 골라야 겠다고 생각했어요.

 

처음 집을 보러 갔을 때의 모습이에요.

 

이를 보고 정말 오래된 집이구나 싶었는데.. 오히려 제 취향을 반영해 인테리어 할 수 있다는 생각에 재미있을 것 같단 생각이 앞섰어요.

 

사진에서는 벽지가 뜯겨 있는데, 사실은 벽에 붙인 마스킹 테이프를 떼내는 과정에서 같이 뜯겨진 거에요. 벽지가 오래돼서 그런지 같이 뜯기더라구요. 그래서 뜯어진 부분만 사포로 살짝 갈고 나머지는 벽지 위에 페인트를 발랐습니다.  냉장고랑 장롱은 옵션에 있었고, 침대 매트리스는 집에서 쓰던걸 가져왔어요. 나머지는 제가 알아서 준비해야 돼서 예산을 100만원으로 잡고 인테리어를 시작했습니다.

 

방문이나 몰딩은 젯소 작업을 먼저 진행한 후에 페인트를 칠해야 색이 잘 나온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젯소를 먼저 칠했습니다. 

 

퇴근 후나 주말을 이용해 검은색 몰딩, 체리 색의 문, 장롱 등을 열심히 하얀 페인트로 칠해주었어요. 그리고 한쪽 벽면과 문에만 파란색 페인트를 칠해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장판의 경우, 방산 시장에 찾아가 사장님께 시공방법을 가르쳐 달라고 했어요. 원래는 시공방법까지 알려주시지 않는데, 혼자서 해보려는 게 기특하다며 직접 시범까지 보여주셨어요. 배우려는 자세로 열심히 발로 뛰니 좋은 일이 생긴 것 같아요:)

 

노란색에서 밝은 색의 장판으로 바꿔주니 분위기가 확 바뀌더라구요. 그 어느때보다도 보람찬 순간이었어요:)

 

본격적으로 꼬탑방을 소개해드릴게요.

현관을 열고 들어오면 보이는 제 방문입니다. 문에 걸려있는 리스는 손재주가 좋은 친구가 만들어줬는데, 자세히 보면 리스 아래로 귀여운 요정들이 달려있어요. 지친 하루를 마치고 집에 돌아올 때마다 기운을 북돋워 준답니다:)

 

 

들어오세요!

 

방문을 열면 온기가 가득한 제 방이 반겨줘요. 

 

작아도 분리된 공간, 넓은 책상, 푸른 벽은 제가 독립하게 되면 꼭 갖고 싶은 것이었어요. 그래서 세워 사용하던 책장을 가로로 눕혀 공간을 분리시켰습니다.

 

책장 위로는 귀여운 소품들이 푸른 벽을 배경 삼아 옹기 종기 줄을 세워 앉아있어요.

 

책장에 끼워 사용하던 책상은 별도로 다리를 달아 활용하고 있어요. 덕분에 따로 가구를 구매하지 않아도 되었죠.

 

다른 한 쪽 벽에는 제가 좋아하는 것들로 가득해요. 세계지도와 네팔에서 건너온 달력, 할머니께서 주신 작은 레몬나무 등등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공간이에요. 옷은 왼쪽에 보이는 장롱에 보관하고 있어요.

 

회사 가까이 살게 되고 부터는 취미 생활도 하게 되었어요. 요즘은 컬러링 카드북 색칠하는 재미에 빠졌어요. 공들여 예쁘게 색칠하고는 뒷면에 친구들에게 카드를 써주곤 하는데 재밌더라구요 :)

 

옥탑방의 장점 중 하나가 빛이 정말 잘 들어온다는 거에요. 덕분에 방 분위기를 따뜻하게 만들어줘요.

 

저녁엔 이렇게 스탠드를 켜 놓곤 하는데, 분위기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한답니다:)

 

맞은 벽도 마찬가지고요.

 

 

칙칙하고 어두운 벽돌 색은 가라!

 

칙칙하고 어둡던 부엌도 새롭게 바뀌었어요. 가스 난로가 있던 자리에는 나무 선반을 달고 식기들을 배치해 부엌 분위기가 나도록 했어요. 상, 하부장도 분위기 통일을 위해 하얗게 시트지로 바꿔주었어요. 손잡이도 따로 구매해 달아주었습니다.

 

혼자 살고 있지만 종종 친구들을 집에 초대하곤 해요. 그래서 그릇이나 접시, 컵 등은 충분히 마련해두고 있어요.

 

주방의 왼쪽으로는 작은 신발장과 분리수거 함을 두었습니다. 독립하기 전까지는 분리수거가 굉장히 귀찮은 일이라고만 느껴졌어요. 하지만 지금은 즐겁기만 합니다. 저만의 공간이 생겨서인지 소소한 것도 모두 즐겁게만 느껴지네요.

 

 

가장 손대기 힘들었던 화장실

 

화장실은 정말 노답이었어요. 내부의 타일들을 깨지고 곰팡이가 슬기도 했죠. 하지만 인내를 갖고 하나씩 바꿔 나갔습니다. 화장실 문도 방문과 같은 색으로 칠해주었어요.

 

일단은 벽 타일부터 하나씩 바꿔보자 했어요. 그런데 타일은 처음에 시멘트를 사용해야 되더라고요. 시멘트라는 단어가 공사 느낌이 나서 그런지 시작 전부터 낯설고 겁이 나더라고요.

 

그런데 막상 해보니 크게 어렵지 않았어요. 하루는 타일용 본드로 타일을 쫙 붙이고, 다음 날은 시멘트로 줄눈을 메꿔주었어요.

 

 

나를 닮은 공간

 

집은 나와 많이 닮아있는 공간이라고 생각해요. 자고 일어난 침대의 이불 구김 마저 내가 만들어 낸 것이기에 이 공간에서 제가 살아 간다는 건 참 많은 의미를 갖게 하는 것 같아요. 80살의 내가 오늘을 생각했을 때 참 즐겁게 살았다고 말해 주길 바라며 알찬 하루들을 쌓아가고 있어요. 제게 집은 그런 하루가 모여있는 공간입니다:)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조명마을
제도 스탠드
18,500
마켓비
MANTIC 캔들 램프 (할로겐전구 무료증정)
39,900
16,400 (%)
리바이북
크리스마스 카드
7,500
스텔라노바
조명 지구본
85,000
몽비쥬
헤미쉬 체스터 침구세트
69,500
창안애
우드블라인드 오동나무 OW06
8,600
벤자민무어
513 네츄라 에그쉘광 2062-30
35,000
동서가구
DL 토토 슬림형 서랍책상세트
113,000
손잡이닷컴
방문손잡이 ATL-501
14,000
프리메이드
비비드 좌식테이블 800
32,900
이런 제품은 어떠세요?
루무드
3d 달조명
24,000
18,600 (23%)
에버조이
손 주무름 목 어깨안마기
59,000
38,900 (34%)
아르셰
실리콘 냄비받침
6,500
3,900 (40%)
해피트리
양말건조대(소형빨래 건조대)
12,900
11,000 (15%)
아르셰
소파베드
150,000
79,800 (47%)
에이레이블
테이블 시리즈
64,900
39,900 (39%)
조주희 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또는
*이메일로 비밀번호 찾기
(보기)
(보기)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