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15 11:55

현실적인 4평 자취방 셀프인테리어
#옥탑방     #10평미만     #1인가구     #셀프인테리어    
보관함397 댓글0

“처음 자취 시작할 때 주변 사람들이

얼마 못가 집으로 들어갈거라고 했었어요”

 

부모님 도움 하나 없이 제 힘으로 시작해 이제는 혼자 사는게 더 익숙한 자취 2년차 25살 하나입니다. 블로그를 보다가 셀프인테리어 포스팅을 보고난 후 “아, 우리집도 저렇게 꾸밀 수 있을까?” 하는 마음에 조그만 옥탑방 셀프인테리어를 시작하게 되었죠.

 

저처럼 원룸이나 월세에 살고 계시는 분들, 인테리어 도전하기 조금 주저하게되죠? 페인트칠이나 도배, 시트지 작업같은 경우에는 집주인의 허락이 필요하고, 기껏 예쁘게 꾸며도 2년 정도 살다가 이사가게 될 수도 있으니까요.

 

그래서 저는 ‘최대한 적은 금액으로 최대의 효과를 보자’를 인테리어 목표로 정했어요. 그리고 갖고 있던 짐이 많아 ‘수납’에 집중해 가구들을 구매했고, 작은 평수의 집이 좁아보이지 않게 가구배치에 신경썼어요.

 

 

집과의 첫만남

 

신축빌라라서 주방 싱크대가 깨끗했고, 원룸 치고 넓은 편이였어요. 하지만 우중충한 색의 벽지와 대략난감한 벽돌무늬 벽지까지.. 구석에 TV는 또 몇 년이나 된 건지..(1도 고민없이 내다버림)

 

그나마 제일 마음에 들었던 싱크대에요. (하단에 갈색 나뭇결 무늬만 제외한다면)

 

 

셀프인테리어. 시작은 페인트칠부터

 

첫 셀프페인팅 타겟은.. 시골집스러운 나무문! 너로 정했다. 태어나서 처음 해보는 페인트칠이였는데, 한 번 해보고 느낀 점은.. 새로 사서 다는게 나을뻔 했나.. 였어요ㅋㅋ

 

몰딩부분 칠하는 것도 너무 힘들고, 하루종일 칠하고 말리고 또 다시 칠하고 말리고의 반복ㅠㅠ 직장인의 소중한 주말을 이렇게 반납했습니다..

 

+ 제가 사용한 페인트는 [노루페인트 펜톤 페인트]입니다. 초보자들이 사용하기에 발림성도 나쁘지 않았고, 무엇보다 냄새가 거의 없어요!

 

손잡이도 셀프로 교체해주고~ 손잡이 교체는 여자 혼자 할 수 있을 정도로 어렵지 않아요~!

 

짜잔~! 완성된 모습입니다. 벽지 도배까지 하고 나니 분위기가 확 달라지더라구요. 사실은 벽지도 페인트칠하고 싶었는데요. 집주인분이 원하지 않으셔서 업자 불러서 15만원에 도배했어요.

 

 

효율적인 가구배치와 수납을 중점으로.

 

모든 가구배치를 끝낸 저희집 방 모습입니다! 전체적인 느낌은 화이트, 그레이로 하고 블랙 소품으로 포인트만 줬어요.

 

무채색 인테리어가 제일 질리지도 않고 나중에 다른 소품들이 추가될 때 제일 무난하게 잘 어울릴 수 있는 인테리어라고 생각해요 ㅎㅎ

 

저는 개인적으로 행거를 두면 옷이 눈에 보이고 먼지 쌓이고 하는게 싫어서 작은 집임에도 불구하고..옷장을 2개나 사용하고 있답니다ㅋㅋ 처음에 옷장 때문에 가구배치가 정말 힘들었었는데 결국 창문 한쪽을 가리리는 쪽으로 선택! (또 다른 옷장 하나는 왼편에 숨어 있어요)

 

수납장 위를 화장대로 쓰고있는데요. 정리를 위해 트레이를 하나 놓고 위에 화장품들을 놓고 쓰고 있어요. 캔들있는 자리에 지금은 방향제를 두고 사용하고 있어요.

 

사실은 이부분이 오픈형 수납장인데 물건들 보기싫어서, 커튼 천 자투리로 가리개를 만들어줬어요.

 

침대는 수납형침대를 구매해서 계절지난 옷들을 보관하고있어요. 침대앞에 소파를 두었더니 침대에 누우면 되게 아늑한 기분이 들기도 하고, 가끔은 소파 위에 다리를 올려놓고 자기도 해요ㅋㅋㅋ

 

꽃 액자는 벽에 구멍을 뚫지 않고 “꼭꼬핀”을 사용해 걸었어요.

 

처음에 액자가 많이 무거워서 자다가 코깨지진 않을까 걱정했는데, 엄청 튼튼해요!! 한번도 떨어진 적 없답니다ㅎㅎ

 

침대에서 바라보는 옷장 쪽이에요. 옷장을 ‘ㄱ’자로 두어서 중간에 공간이 생겼는데요. 보기 싫은 물건들이나 잘 안쓰는 물건들을 넣어 두는 창고처럼 쓰고있어요.

 

침대 바로 앞 화장실 문에는 ‘문걸이용 옷걸이’를 걸어두고 사용하고 있어요. 잠옷이나 내일 입을 옷 들을 걸어두고 있죠. 공간이 필요하지 않고, 꽤 많은 옷을 걸수 있어서 정말정말 잘 쓰고 있는 제품이에요!

 

 

아담한 주방

 

다음은 주방입니다. 집에서 요리를 자주하는 제게 주방은 중요했어요. 이 집을 선택한 가장 큰 이유도 깨끗한 주방싱크대였죠. 딱 하나, 하부장의 나무결 무늬만 제외하고.. 그래서 제가 원하는 색상의 시트지를 구매해서 직접 붙였어요. 손잡이도 없고 표면이 매끄러워서 꽤 손쉽게 작업했답니다.

 

밥솥도 집 분위기와 맞추려고 디자인, 사이즈, 가격을 꼼꼼하게 비교해서 힘들게 찾아냈어요. 전기밥솥 밑에 있는 수납장은 원래 침대 협탁으로 쓰려고 구매했는데, 침대 옆 자리가 없어서 이렇게 주방에 두고 쓰고 있죠. 협탁 위에도 커튼 자투리 천을 이용해 덮개를 만들어줬어요.

 

벽면 부착식으로 된 키친타올 걸이를 구매해서 사용하고 있어요. 작은 주방에는 이만한 물건이 없는 것 같아요.

 

 

셀프인테리어 도전해보세요.

 

사실 혼자 살면서, 특히 여자분 혼자 셀프 인테리어를 하는건 정말 힘든 일이죠. 어디서부터 손대야 할지도 모르겠고, 시간도 안나고 육체적으로 힘들기도 하고요. 저도 페인트칠이나 가구 옮길 때는 주변 친구들의 도움으로 했답니다. 그리고 거의 2달에 걸쳐서 조금씩 조금씩 채워나간 집이에요.

 

하나둘씩 채워져 갈수록 ‘얼른 집에 들어가고싶다’라는 마음이 생기더라구요. 원래 집에 계속 혼자있는게 싫어서 항상 밖에서 친구들을 만나서 늦게까지 놀곤 했는데, 이렇게 이뻐진 집을 보니 뿌듯하기도 하고 기분이 좋아져서 요즘엔 집순이가 되어가고 있어요 ㅎㅎ

 

제 셀프인테리어의 가장 큰 목적은!

가장 합리적인 가격으로 효율성을 높인 실용적인 인테리어가 목적이었어요. 유명한 고가의 브랜드 소품이나 가구도 좋지만.. 저는 1년 넘도록 지금 제 가구들 소품들 잘 쓰고 있고, 만족하고 있답니다. 원룸사는 어린 자취생 분들도 나 자신에게 잘 맞는 집으로 꾸며서 정말 내가 만족할 수 있는 라이프 생활을 즐겼으면 해요:)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팬톤
19-0303 Jet Black
14,900
선우랜드
레인보우 2단 문걸이용 옷걸이
19,800
바보금속
방문손잡이 BBL-951
9,480
한샘몰x스피아노
스프링 플로어 장스탠드 SS-2000
24,900
보니애가구
보브 패브릭 2인용 좌식 소파
109,500
99,000 (10%)
아이앤
헤이젤하이그로시800 좌식테이블
56,830
가구쇼
미셀 옷장 화이트
105,300
에스엠거울
에칭 전신 거치경 300
26,320
꾸밈
플라워홀릭_(iy356)_노프레임액자
19,960
핸즈퍼니쳐
프리첼 2단 오픈서랍장
34,000
나하나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