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4 11:55

22살 요리사, 나를 위로해주는 공간을 만들었어요

#본인방     #유니크     #1인가구    
보관함117 댓글9

 

“어린 나이에 사회생활을 시작하면서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이 많았어요.

그래서인지 스스로를 위로해주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어요.”

 

안녕하세요:-) 저는 22살, 맛과 분위기를 만드는 요리사 정찬미입니다. 어쩌면 요리도 맛있는 음식으로 손님들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것이 아닌가 싶어요. 저는 스스로를 위로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어서 방을 꾸미기 시작했어요.

 

 

반지하 투룸의 작은 방

제 방은 반지하 투룸 중에 작은 방이에요. 방이 작아서 공간활용을 하기 위해서 벙커침대를 놓았어요.

 

침대 밑 공간을 공부방으로 활용하고 있어요.

 

방이 어두운 편이라 밝은 스탠드를 놓았어요.

 

조금은 쉬어갈 수 있는 공부방으로 만들고 싶었어요. 달 무드등과 종이학을 접어 놓았는데 한결 편안한 분위기가 만들어진 것 같아요.

 

계단을 따라 2층 침대위로 올라가 볼게요. 다들 벙커침대가 위험하지는 않은지, 흔들거리지는 않는지 걱정하시는데 저는 정말 만족하고 있어요. 덕분에 좁은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도 있고, 급할 땐 빨래도 널어요ㅋㅋ

 

지방이가 자고 있어요ㅎㅎ 저는 수면을 중요하게 생각해서 부드럽고 푹신푹신한 극세사 이불을 덮고 자요. 따뜻하고 부드러워서 매일 밤 꿀잠 예약이에요>.<

 

꽃 조명을 만들어 침대프레임에 걸어 놓았어요. 저는 손으로 꼼지락 꼼지락 만드는 것을 좋아하는데, 만드는 것 만으로도 하루를 행복하게 보낼 수 있다는 게 참 좋아요.

 

침대 에서 내려다 본 방이에요. 작은 방이라서 전신거울을 두고 그 앞에서 화장도 하고, 옷도 갈아입고 그래요.

 

너무 간소하지만 그럼에도불구하고 이 거울 하나로 해낼 수 있답니다ㅎㅎ

 

유니크한 컨셉의 펍이나 카페를 찾아다니면서 점점 방을 채워나갈 예정이에요. 제 직업인 맛과 분위기를 만드는 요리처럼, 제 방에도 나를 위한 분위기로 요리할 거에요.

 

제 방에 찾아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오키멧
북카페 벙커침대+마블 매트리스
260,000
코코베딩
맨하탄 밍크극세사 이불
56,800
키티홀릭
플란넬 유니언잭 카페트
29,900
스칸디베베
카르텔 마스터 체어
35,000
45,000
마켓비
LEITER 4단 사다리 선반
15,500
마켓비
FIHA 서랍장 4.1단/5단/6단
28,900
27,500 (%)
다이소
FILL시스템박스
3,000
MINUSI
램플로우 더어스 외 6종
33,750
마켓비
RUSTA 장스탠드
29,900
17,900 (%)
이런 가구는 어떠세요?
스토피아
음식물 쓰레기 수거함
20,000
14,000 (30%)
베스트리빙
원목 신발장 겸용 선반
27,800
15,900 (43%)
심플아이콘
스테인레스 수저통
29,900
16,900 (44%)
스토리로드
엄지화분
3,500
3,000 (14%)
마이룸
시스템 서랍장
27,000
19,500 (28%)
히든템
타조 먼지털이개
10,000
4,400 (56%)
정찬미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카카오톡(으)로 로그인하기
또는
*이메일로 비밀번호 찾기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