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6 11:55

독일 라이프치히, 아늑한 펜트하우스에 사는 남자
#해외     #10평대     #1인가구    
보관함138 댓글5

안녕하세요. 사진 찍는 일을 하는 김보리라고 합니다. 지금은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살고 있어요. 라이프치히는 물가와 월세가 저렴해요. 인구밀도도 낮고 공기도 깨끗하죠. 동독 중에서는 가장 크기 때문에 교통도 편리하고, 베를린하고도 두 시간밖에 걸리지 않아요. 단점이라면 동독 도시여서 인종차별이 심한 지역이 있습니다.

 

해외 현지 구입
[이케아]PANDRUP 단모러그(단종)

저는 이 집을 부동산 사이트를 통해 구했습니다. 130통 정도의 메일을 보냈고 열 군데 넘게 통화를 했으나 딱 네 군데에서 답장이 왔죠. 지금 사는 집만 계약할 수 있었기에 이 집에 살게 되었습니다.

 

*원목 서랍장 - 드레스덴에서 구입한 1970년대 빈티지

 

해외 현지 구입

가구를 사려고 고민해도 고민대로 살 수는 없었습니다. 멋진 빈티지 가구를 사고 싶어도 독일어를 못해서 못 사는 경우도 많았고, 차가 없어서 못 가지고 오는 경우도 있었죠. 택시를 부르면 되지만 그렇게 되면 비용이 너무 비싸졌어요. 그냥 '내 눈에 예쁜 것' 중 살 수 있고 혼자서도 들고 올 수 있는 물건들, 배송이 가능한 물건들을 살 수밖에 없었습니다.

 

해외 현지 구입

처음 가구를 들일 때 ‘가구 이름’과 ‘50유로(한화 5만 원 정도)’ 같은 검색어를 넣어서 하루에 몇 시간씩 이베이를 검색했어요. 지역 중고 매물 사이트도 마찬가지였죠. 영어로 보내면 열 명 중에 아홉 명은 답장하지 않았어요. 번역기를 이용해 독일어로도 보내기도 했으나 많이 놓치곤 했었습니다. 이베이에서는 구매자가 최우선입니다. 저 같은 경우 물건이 잘못 배송되었거나 파손되었을 경우 100% 환급을 받았습니다. 다소 시간은 걸리고 귀찮은 일이지만 사기를 당하는 사례는 적죠.

 

집에 있는 물건 중 가장 아끼는 것은 이탈리아에서 배송된 조명기구입니다. 제일 먼저 산 빈티지 물건이기도 하고 경쟁자가 많아 어렵게 낙찰받은 물건이기도 합니다. 1973년에 만들어졌고 깨지거나 고장 난 곳이 없어 앞으로도 오래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Mercure Hotel Leipzig 에서 구입한 40년 된 연회용 의자)

 

혼자 산 지는 13년 정도가 되었습니다. 혼자 살아도 식기와 의자는 넉넉한 것이 좋습니다. 언제든 친구들을 불러 음식을 나눠 먹을 수 있으니까요. 또 의자가 많으면 그만큼 구역이 많아집니다. 각 자리에 앉아서 하는 일들이 달라지기 때문에 기분 전환에 도움이 됩니다.

 

집에 여백이 많은 편입니다. 사실 아무것도 없이 지내고 싶지만, 살림이라는 게 그렇게 되지는 않잖아요. 저는 짐이나 살림이 늘어나는 것에 대해 늘 경계하고 있어서 일정 수준 이상은 채우지 않는 것 같습니다. 사실 한 사람이 사는 집에 짐이 많을 이유도 없다고 생각하고요.

 

해외 현지 구입

집에서 가장 좋아하는 자리는 암체어와 비치체어가 있는 곳입니다. 편하게 누워있을 수 있고 바깥을 볼 수도 있고 책을 읽다 졸 수도 있지요. 제 의자들의 방향은 언제나 창가를 향하고 있습니다. 방향도 모두 달라서 자리마다 매력이 있어요.

 

해외 현지 구입
[이케아]PANDRUP 단모러그(단종)

이곳에서는 가만히 앉아있는 시간이 많아졌어요. 창밖을 보거나 무슨 소리가 들리는지 귀 기울여 보거나 하는 시간이 생겼습니다. 집에서 보내는 시간 중에는 오전 시간을 가장 좋아합니다. 늦잠을 자느라 많이 못 보긴 하지만 오전에 해가 바로 들어올 때, 일광욕하기 좋거든요.

 

한국에서부터 <사진찍어줄게요>라는 프로젝트를 해왔습니다. 누군가의 집에서 촬영하는 프로젝트에요. 5년 정도 150여 명과 함께 이곳저곳에서 진행했고 현재도 진행 중이죠. 독립한 사람들은 집이 누추해서 안 되고, 그러지 못한 사람들은 부모님 집이라 안되고 이런저런 이유로 집에서 사진 찍기를 고민하지요. 마음은 무인양품 베이지색 리넨 침구류인데 현실은 지마켓 보라색 극세사 이불이잖아요.

 

그래서 안 된다고 하는 것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기억하고 싶지 않은 시절일지도 몰라요. 하지만 그런데도 용기 내서 신청해주시는 분들이 점점 더 많아져 기쁩니다. 오랜 시간이 지나고 보면 좋을 사진이라는 걸 알고 있는 거죠. 당장은 누추한 집이라서, 형광등 불 아래에서 찍어서 예쁘지 않다고 생각할 수 있어요. 하지만 그것도 우리 삶이고 현실이고 시절입니다. 하찮고 예쁘고의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해요.

 

이 집은 저의 첫 집이었습니다. 계약서에 서명하고 부동산 직원이 우편함에 ‘KIM’이라는 종이를 끼워주고 갔는데 그걸 한참 바라보았어요. '이렇게 멋지고 아늑한 펜트하우스가 내 집이라니.'라는 생각에 벅찼습니다. 물론 그건 지금도 마찬가지예요. 제 이름으로 계약한 첫 집이자, 종업원 일을 하지 않고 사진을 찍어서 월세를 내며 생활한 첫 집이었습니다.

 

곧 이사하는데 이 집에서 머문 시간을 돌아보면 대단한 순간보다는 앞뒤도 없는 순간이 짧게 기억나요. 아마 이 기억이 오래가기도 하겠죠? 아랫집 고양이가 놀러 왔다 가거나, 창밖으로 까마귀 떼가 날아다니는 것을 한참 보았던 순간, 의자에 앉아 졸던 후덥지근한 여름날의 오후 같은 것들이요. 친구들이 놀러 왔고 맛있는 것을 해 먹고 이불을 널던 순간들, 그런 것들이 오래 남을 것 같네요.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이케아
HYLLIS 선반유닛
32,000
28,940 (10%)
이케아
MELLTORP 멜토르프 테이블, 화이트
59,900
김보리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