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4 11:55

모던함에 스며든 동심, 안방을 아이방으로 꾸미기

#아파트     #30평대     #모던     #아이있는집    
보관함51 댓글7

 

"엄마! 하늘 좀 보세요!"

 

안녕하세요. 그림그리는 엄마 로하맘, 조누리라고 합니다. 순수회화를 전공하고 화실운영과 개인전 등 회화작업을 해오다 임신과 육아로 작업은 자연스럽게 쉬고 있는 중이에요. 대신 요즘 홈스타일링에 푹 빠져있는 중이죠. 회화를 시작하기 전부터 건축 인테리어, 공간 스타일링에 관심이 많았거든요. :)

 

  로하네 집과 함께 들어보세요!
Michael Buble, Grown-up Christmas List  

 

[위브]80CLS(단종)
[이케아]ALVANGEN 펜던트등(단종)

저희 부부는 군더더기 없는 깔끔하고 모던한 스타일을 좋아해요. 그래서 최대한 심플하게 집 전체를 '그레이'로 통일하였어요.

 

[이케아]ALVANGEN 펜던트등(단종)

거실에는 큰 창이 있어 풍성한 나무 숲을 한 눈에 볼 수 있어요. 덕분에 모던한 톤의 집이 전혀 심심하지 않아요. 매일같이 계절, 날씨에 따라 변하는 나무 숲의 모습을 보고싶어 이 집을 선택했다고 해도 과장이 아니에요. 

 

[이케아]ALVANGEN 펜던트등(단종)
[위브]80CLS(단종)

이런 거실을 백배 활용하기 위해 등받이가 낮은, 크고 넓은 소파를 두어 거실을 더욱 시원하고 편안해 보일 수 있게 연출했어요. 또 눈높이에 딱 맞는 장을 찾아 TV를 올려두었어요. 

 

제작
[공간조명]프링 2등 팬던트(단종)

인테리어 전에는 붙박이장때문에 싱크대와 조리대가 작았어요. 그래서 장을 철거 한 뒤 최소한의 동선만 남겨두고 H형의 3.5M의 긴 아일랜드 식탁을 주문제작 했죠. 이렇게 바꾸고 나니 조리공간도 훨씬 넓어지고, 거실과 확실히 분리되어 요리에 더 집중 할 수 있더라구요. 이사오면서 가장 잘한 일이라고 생각해요. 

 

작품생활을 잠시 쉬면서 요즘은 홈카페에 푹 빠졌어요. 일할 때에는 몰랐는데 저는 일정수준의 휴식이랄지, 여유시간이 필요한 사람이더라구요. ‘로딩시간'이랄까요. 

 

그래서 요즘은 가족들이 모두 집을 비운 시간에 혼자 이렇게  홈카페를 즐기곤 해요. 이 시간들을 통해 그동안 잊고있던 삶의 여유를 조금씩 찾아가는 것 같아 너무 행복해요. 

 

[위브]80CLS(단종)
[이케아]ALVANGEN 펜던트등(단종)

볕이 예쁜 창가에는 테이블과 와인샐러를 두어 '바'처럼 이용하고 있어요. 낮과 밤에 느껴지는 분위기가 달라서 나가지 않아도 집 안에서 카페와 바를 모두 즐길 수 있어 참 좋답니다. :)

 

[이케아]BLEKVIVA 커튼한쌍+장식띠(단종)
[올리블리 사운드키친](단종)

안방이 잠만 자는 공간으로 쓰기에는 공간이 커서 이 곳을 어떻게 해야할까 고민하다 아이의 방으로 쓰기로 결정했어요. 아이는 놀이방과 침실이 모두 필요하니 넓은 안방이 딱이라고 생각했죠.

 

제작

안방을 아이방으로 쓰게되니 안방의 욕실도 아이전용으로 쓸 수 있어 아이를 케어하기가 훨-씬 편하고 좋아졌어요. 

 

집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그레이'지만 아이 방 만큼은 화사하게 꾸며주고 싶어서 화이트와 오크로 연출해봤어요. 깨끗한 화이트에 색색의 장난감이 물드니 알록달록 참 예쁘죠? :) 

 

아이 방 역시 거실과 같은 방향으로 창이 나있어 계절과 날씨에 따라 매일매일 변하는 하늘과 나뭇잎의 색 같은 자연을 보고 느낄 수 있어 아이에게 안방을 내어주길 잘했다고 생각해요. 창 밖을 보며 ‘엄마! 하늘 좀 보세요! 저기 구름 좀 보세요!’하는 아이를 보고있으면 너무 예쁘기도하고 뿌듯하기도 해요.

 

삼익가구

안방은 완벽하게 잠만 자는 공간으로, 불필요한 디테일들은 전부 빼고 꼭 필요한 가구들만 넣었어요. 그리고 차분한 분위기를 낼 수 있게 암막커텐을 설치했답니다.

 

제작

가구를 최소화 하기 위해 붙박이 장을 설치했어요. 

 

여기는 간단한 드레스룸이자 게스트룸이에요. 평소에는 옷 방으로 쓰지만 손님이 오시면 부담없이 쓰실 수 있게 최소한의 것들만 두고 평소에는 깔끔하게 비워두는 편이죠. 이 곳에는 두개의 장롱이 있고, 그 사이에 행거를 두어 자주입는 옷들을 걸어 커튼 뒤로 쏙 감췄답니다.

 

제작
제작

저희 집의 첫인상인 복도를 어떻게 꾸미면 좋을지 고민하다 남편의 배려로 저만의 작은 갤러리를 만들게 되었어요. 벽에는 제 그림과 사진을 걸었고, 작품이 돋보일 수 있게 갤러리 느낌의 조명을 달아 완성했어요. :)

 

 

'마음의 안정을 주는 공간'

 

이번에 집을 꾸미며 ‘집은 마음의 안정을 주는 공간'이라는 것을 더욱 느껴서인지 아이가 조금 더 크면 꼭 전원생활을 하고싶어요. 작은 데크가 있고, 흙과 잔디를 밟을 수 있는 곳에서 아이가 사계절을 느끼며 지금과 같은 감성을 마음에 품고 자랄 수 있게 도와주고 싶어요. 

 

머지않아 집꾸미기에 새롭게 꾸민 주택을 소개 할 수 있겠죠? 그럼, 그때까지 모두 행복하세요! :)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이케아
BJURSTA 비우르스타 확장형테이블, 브라운블랙
249,000
우아미
몬델리 와이드
325,880
디쟈트
올리브(Olive) 카우치 소파
1,490,000
한일카페트
엘리아 프리미엄 샤기 러그
139,000
레꼴뜨
미니 솔로 오븐
65,000
네스프레소
EN266 드롱기 네스프레소 시티즈앤밀크
294,630
무아스
LED 시계
34,900
14,900 (%)
이케아
FINANSIELL 피난시엘 목마장식, 블랙
14,900
이케아
BESTA 베스토 선반유닛+도어, 라프비켄 화이트
60,000
이케아
KALLAX 칼락스 선반유닛, 화이트
79,900
조누리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