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30 11:55

하나부터 열까지 셀프 인테리어로 완성한 나만의 공간

#옥탑방     #10평미만     #유니크     #1인가구     #셀프인테리어    
보관함116 댓글11

안녕하세요. 경찰행정학을 전공하고 있는 24살 대학생입니다. 글쓰기, 그림 그리기, 요리하기 등 뭔가 만드는 걸 좋아해요. 집을  꾸미는 것도 내가 생각한 것들을 가시화할 수 있어 재밌는 것 같아요. 

 

학교와 가까운 집을 구하던 중, 다 포기해도 채광은 포기할 수 없더라구요. 그래서 옵션 하나 없는 판넬 옥탑을 선택했어요. 옵션도 없고 건물도 워낙 대충 지었지만 남향집이어서 볕이 들 때 느껴지는 따뜻한 느낌과 밝은 분위기가 너무 좋았어요.

 

 

눈에 거슬리는 것부터 없애자 ! - BEFORE

 

(BEFORE_거실)
 

입주했을 때의 사진입니다. 누래진 흰색 벽지와 침실로 통하게 되는 샷시 문이 너무 거슬렸어요.

 

(BEFORE_화장실문 & 현관문)
 

판넬 구조가 다 드러난 화장실문과 현관문도요. 

 

(페인트칠 중)

 

그래서 벽지와 문에 페인트 칠을 하기로 했습니다. 문을 칠하는 사진인데, 양철 샷시에 페인트칠하는 건 정말 힘든 일이었어요.

 

 

셀프 페인팅으로 완성된 거실 - AFTER

 

(BEFORE & AFTER)

 

저희 집 거실의 비포와 애프터입니다! 페인트칠로 정말 많이 달라졌죠?

 

(AFTER_거실)

 

깔끔하고 수수해 보이는 걸 좋아해서 약간 탁한 톤의 아이보리색으로 전체 벽을 칠했어요.

 

던 에드워드
(AFTER_침실 문)

 

아이보리색으로 벽을 칠하고 보니 전체적으로 너무 심심해 보이길래, 문에는 던 에드워드 페인트 피스타치오색을 발라 포인트를 주었어요.

 

던 에드워드
(AFTER_화장실문 & 현관문)

 

화장실과 현관문 역시 같은 색으로 발라 통일감을 주었습니다.

 

 

가만히 있어도 마음이 편해지는 공간, 거실

 

제작

인테리어에서 조명이 참 중요하잖아요. 전구의 주황빛이 은은하고 따뜻해 보이긴 하지만 저는 오래 있으면 굉장히 답답한 느낌이 많이 들더라구요. 그래서 기존의 백열등은 그대로 두고, 콘센트에 연결할 수 있는 펜던트등을 추가했어요. 

 

제작

거실 중앙에는 책상 2개를 붙여 길게 놓았어요. 천으로 씌운 다음, 식탁 겸 공부하는 용도로 사용하고 있어요.

 

밤에는 펜던트등만 켜놓고 사용하는데 덕분에 아늑한 분위기가 느껴져요.

 

조금 어둡다 싶으면 단스탠드를 가져 와 같이 켜두고 더 밝게 사용하고 있어요. 

 

 

전신 거울로 집을 더 넓어 보이게

 

집이 좁다 보니까 좀 더 넓어 보이게 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어요. 그래서 원래 큰 창문이 있던 곳을 흰 커튼으로 덮어버리고,

 

이렇게 큰 전신 거울을 한쪽에 세워 놓았어요. 그랬더니 정말 집이 훨씬 더 넓어 보이더라구요!

 

 

 

 

꿀잠 자자! 작은 쪽방은 아늑한 침실로

 

알레르망
제작

1.5룸에서 작은 쪽방을 보니까 딱 퀸사이즈 침대 하나 들어갈 정도의 넓이였어요. 침실에서는 이것 저것 하지말고 잠만자자! 라고 생각하고 가구를 배치했어요.

 

리폼

보시다 시피 침실에는 침대, 그리고 침대 옆 작은 협탁밖에 없어요. 벽에는 북앤드로 사용하던 걸 침으로 고정시켜서 벽선반으로 이용중이에요.

 

리폼

옛날에 어디서 봤는데, 초록색 벽이 사람의 마음을 편안하고 안정시켜 준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침실의 한쪽 벽면을 초록계열의 민트색으로 칠해봤어요. 커튼은 그냥 흰 천을 사서 다이소 봉에 걸었는데, 은근히 인테리어 효과가 있어서 만족 중이에요.

 

 

깔끔하게 각잡힌 남자의 옷장

 

침실 맞은 편으로 거실 한 켠에는 화장대와 큰 옷장이 있어요.

 

다이소

작은 거울이 있는 화장대에는 기초 화장품들과 악세사리들이 수납되어 있어요.

 

그 옆으로는 옷장이 있는데요. 저는 깔끔한 걸 추구하고 균형, 통일감을 해하는 걸 싫어해요. 시스템 옷장을 주문했는데 막상 옷을 걸어두니 지저분해서, 군대에서처럼 각잡아 정리중입니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공간

 

저에게 집은 단순히 '옷 갈아 입는 곳'이나 '잠자는 곳'이 아니라 제 개성을 표현할 수 있는 창구이자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이에요. 제가 좋아하는 사람들이 자꾸 오고 싶은 곳, 함께 몇시간이고 생각을 공유하면서 이야기하고 떠들 수 있는 곳으로 만들고 싶어요. 옛날 유럽의 커피하우스처럼요. 앞으로 어떻게 달라질 지는 모르지만, 제가 생각하는 집으로 천천히 만들어갈 거에요. 

감사합니다 :)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라샘
전신거울 시리즈
74,100
49,700 (%)
소프시스
위더스 멀티책상 1260
39,900
다이소
아르디움 스틱 연필꽂이 300
20,230
마켓비
KAFE 빈티지의자
19,900
이케아
FORSA 포르소 작업등, 블랙
29,900
33,900
드롱기
드롱기 커피그라인더 KG79
69,660
러셀홉스
프리미엄 러셀홉스 드립팟_RH-ST3873/커피포트/1.0L
69,430
마켓비
LEITER 선반 600 넓은 2단
12,900
온카페트
볼륨 카페트 러그 극세사 거실 (소형~특대형)
34,900
27,000
홈스몰
[홈스몰]고무나무신발장2단(소)(단종)
13,900
이런 제품은 어떠세요?
타카타카
애니멀 차렵 이불 세트 4종
13,000
9,500 (27%)
루무드
LED 사슴 트레이
16,000
16,000
아르셰
메모 패드
36,000
13,900 (61%)
아뜨레
리츠웰 단스탠드
49,400
25,500 (48%)
룸앤홈
스마트 조립식 렌지대
51,900
35,900 (31%)
제니퍼룸
홈카페 마스터
219,000
79,800 (64%)
룸앤홈
조립식 진열장 (2단/3단/4단/5단)
22,900
13,900 (39%)
카노
전선 정리함
7,900
6,900 (13%)
바디휴
쿠션 마사지기
89,900
69,900 (22%)
아르셰
원터치 와인 오프너 & 밀폐 세이버
54,000
35,000 (35%)
마이룸
월포켓
6,500
4,500 (31%)
하우스레시피
밀크/레인보우 트롤리
45,000
22,800 (49%)
김수환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