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2 11:55

인테리어 블로거의 100만원으로 집꾸미기
#아파트     #30평대     #셀프인테리어     #아이있는집    
보관함183 댓글2

 

“가족들의 쉼터인 집은 유행보다는

아늑한 느낌을 추구하고 있어요. “

 

안녕하세요. 초등학생 자매를 둔 육아맘입니다. 스포츠웨어 디자이너로 일하다가 휴직을 했어요. 우연히 블로그를 시작하고 집꾸미기에 관심을 가지면서 소소한 인테리어 소품팁을 올렸어요.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고 여러 매체에 수차례 소개되면서 인테리어 블로거로 전향하였습니다.

 

전체적인 모던함 속에 이질적인 빈티지나 프렌치의 요소가 섞인 스타일을 좋아해요. 저희집은 인테리어 업체가 리모델링한 집에 비하면 평범할 수 있어요. 대신 큰 돈 들이지 않고 소소하게 꾸몄습니다.

 

(도면)
 

32평의 평범한 아파트구조입니다.

 

 

거실

 

가족 구성원이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이라서 편안함을 추구했어요. 화이트를 바탕으로 가구나 소품으로 마일드한 컬러를 사용해 계절에 따라 바꿔주고 있어요.  모던 에스닉 패턴의 러그를 깔아서 제 취향을 살짝 들어냈습니다. 거실 테이블은 수납형으로 아이들이 공부도 하고 간식도 먹는 데 쓰이고 있어요.

 

최근에는 화사하고 생기있는 봄느낌을 표현하고 싶어서 기존의 대리석 무늬 벽지 위에 셀프페인팅을 했는데 마음에 쏙 드네요. 처음엔 아래 쪽도 분할 페인팅을 할 생각이였는데 자연스럽게 그라데이션이 되는 느낌이 좋아서 남겨두었어요. 나중에 질리면 추가로 할 수 있다는 점이 셀프페인팅의 매력인 것 같아요.

 

소파는 카키그레이의 컬러로 어둡지 않은 느낌이에요.

 

생활용품이 눈에 보이는 걸 싫어해서 거실장도 수납형으로 골랐어요.

 

제작

선반 위 액자는 기분에 따라 바꿔주고 있어요.

 

 

거실 베란다

 

리폼

공간이 넓고 햇살이 많이 들어오는 거실 베란다입니다.

 

리폼

베란다가 비교적 넓어서 그냥 두기엔 아깝다고 생각이 들었어요. 아이들이 좋아하는 장소이기도 해서 북카페처럼 이용하기를 바랬는데 원하는 대로 사용되지는 않는 것 같아요. 대신 제가 작업을 할 때 애용하고 있어요. 이곳에 있으면 따사로운 햇살이 참 기분이 좋거든요.

 

리폼

책상 위 조명은 리폼했어요. 라탄 조명 분위기를 주기 위해서 설압자를 이용해 만들었어요.

 

 

펜던트 조명 리폼하기!

 

치과에서 쓰는 일회용 제품인데 약국이나 온라인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어요.

 

양쪽에 작은 드릴 비트를 이용해서 구멍을 내고 설압자를 한줄로 꾀어서 풀기 쉽게 살짝 묶어줍니다.

 

그 후 한 개씩 번갈아가면서 위 아래로 나눠요.

 

그 후 교차로 하나씩 위로 나눠줍니다

 

미리 뚫어놓은 구멍에 낚시줄을 사용하여 우드볼을 한개씩 끼우면서 통과시켜요!

 

리폼

전등갓에 올려두면 나만의 조명 완성!

 

벽면에 조금 특이하게 다크그린 컬러를 칠했는데 개성있고 예뻐서 아주 맘에 들어요.

 

나름 과감한 컬러 선택이었는데 선인장 패브릭포스터와 벌새 포스터로 균형을 맞춰주니 예쁜 공간이 되었어요

 

 

주방

 

리폼
리폼

거실 반대편에 위치한 주방입니다.

 

리폼
리폼

가장 바깥쪽에 위치한 오래된 식탁은 대리석 인테리어필름과 페인트로 리폼했어요.

 

리폼

식탁 뒤에 위치한 벽은 프렌치레스토랑 같은 느낌을 내려고 웨인스코팅 작업을 했어요.

 

리폼

가장 안쪽에 위치한 싱크대입니다. 기름 때가 잔뜩 고인 주방 후드는 블랙유리제품으로 교체했어요. 알루미늄은 기름 얼룩이 금방 생기는데 유리제품은 깔끔하게 사용하기 좋아서 만족스럽네요.

 

 

주방 베란다

 

제작

식탁 뒤, 작은 문을 열고 들어가면 주방 뒤에 있는 베란다예요. 대부분 많은 사람들이 크게 신경쓰지 않는 공간이지만 재미를 주기 위해 바닥에는 콘크리트 시트지를 붙여서 리폼했습니다.

 

정리정돈이 어려운 공간을 리빙박스를 이용해 깔끔하게 정리했어요.

 

종류별로 보관하니 보기에도 좋고 물건 찾기도 훨씬 쉬워요.

 

 

차분한 침실

 

차분한 느낌의 침실입니다.

 

사계절 사용하기 좋은 그레이침구를 사용해 편안한 분위기를 연출했어요.

 

최근에는 간접 조명을 달아서 아늑한 침실로 꾸미고 있어요. 셀프로 꾸미다보니깐 느긋하게 하게 진행하고 있네요.

 

 

작은방1

 

작업실 겸 직접 만든 소품들 촬영 스튜디오가 되기도 하는 방이에요. 밖에서 잘 보이지 않는 위치에 있어서 제 취향을 맘껏 담아 다크하게 꾸몄어요. 

 

제작

요즘엔 이곳에서 새로 생긴 취미인 네온사인을 만들며 시간을 보내기도 해요

 

[이케아]RIMFORSA 림포르사 태블릿스탠드(단종)
제작

반대편에는 전혀 다른 느낌을 줄 수 있도록 했어요. 같은 방이라고 믿을 수 없을 만큼 대비되는 공간이에요. 

 

[이케아]RIMFORSA 림포르사 태블릿스탠드(단종)
제작

화이트 컬러의 가구를 사용해서 밝은 느낌을 나타냈습니다.

 

 

작은방2, 남편의 공간

 

제작

이곳은 주로 남편이 사용하는 공간이에요. 옷을 갈아입고 출근하기 용이하도록 꾸몄어요.

 

[이케아]RIMFORSA 림포르사 태블릿스탠드(단종)

좁은 공간에 침대와 책상, 옷장까지 꽉 찬 배치라서 공간 구분을 위해 책상 주변에 분할페인팅을 하고 선반을 설치했더니 남편의 작은 작업실이 생겼어요. 

 

 

아이방 베란다 

 

[이케아]RIMFORSA 림포르사 태블릿스탠드(단종)

마지막으로 소개할 곳은 아이방대신 아이방 베란다입니다. 아이들이 베란다를 좋아해서 취향에 맞춰 놀이터처럼 꾸몄어요.

 

[이케아]RIMFORSA 림포르사 태블릿스탠드(단종)

보기 싫은 책장은 부직포 블라인드를 이용해 가렸습니다. 견고하지 않고 사이즈도 딱 맞지 않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것 만으로도 만족하기로 했어요.

 

[이케아]RIMFORSA 림포르사 태블릿스탠드(단종)

바닥은 타일 카페트와 원형 러그로 포근함을 주고 주변엔 아이들의 장난감으로 채워줬습니다.

 

 

즐거운 놀이

 

지금도 앞으로도 저희집은 계속 변신을 할 것 같아요. 열심히 작은 부분들을 고쳐나가다가 이제는 처음 모습을 상상하기 힘들 정도로 많이 변했어요.  물론 아직도 아쉬운 점이 있고 업체에 맡기고 싶다고 생각하는 곳도 있지만 제 손으로 직접 하나하나 꾸민 집이다보니 애정이 더 가요.

 

취미삼아 시작했는데 이제는 저에게 큰 의미로 남았어요. 집꾸미기로 인해 직업도 바뀌었지만 지금 생활에 만족하고 있어요. 다시 집을 꾸미라고 하면 못할 것 같지만 지금도 또 다른 도전을 계속 하는 걸 보면 끝은 영원히 안 날 것 같네요.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위드홈
로맨틱 맞춤 에어컨 커버_스탠드형
78,000
마이코티
라델푸스 북유럽 식물 인테리어 거실 액자
36,000
레벤
알파 모듈형소파 4인용
1,007,000
메이크가구
800 메니 테이블
119,900
주호데코
하우스 블럭 러그_140x200cm
130,000
예손스타일
밀키 화이트 쉬폰커튼 나비주름
28,800
팬톤
13-1504 TPX Peach Blush
가격문의
메이크가구
1500 서랍형 메니 거실장
159,900
마켓비
GRUET 트롤리 2단
55,900
49,900 (11%)
페인트인포
쟤네들 원목 까페패널_우드패널 타일
35,000
seiye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