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7 11:55

생기 가득한 가드너의 공간
#원룸     #10평대     #네츄럴     #1인가구     #홈스타일링    
보관함221 댓글4

안녕하세요. ‘실내디자인 전공자가 꾸민 자취방인테리어’ 컨텐츠로 찾아 뵈었던 심설입니다. :-) 지난 1월엔 꽃을 배우고 있었는데, 지금은 가드너가 되어 식물 가게 겸 카페를 운영하고 있어요. 취미로 시작했던게 직업이 되어버려서 현재는 취미를 찾는 중이에요.

 

심설님의 첫번째 공간 보러가기 👉🏻

 

 

뻔하지 않은 원룸

 

(도면)
 

사정상 지금의 집으로 이사왔어요. 무작정 집을 고르기보다 이번엔 구조가 조금 색다른 공간으로 가고 싶었어요. 서울에 있는 대부분 원룸은 네모로 반듯한 직사각형인데 그와 달리 이 집은 독특한 구조라서 마음에 들었어요.

사실 오래된 원룸이라서 시설 자체는 좋지 않았지만, 인테리어도 전공했으니 내가 고치면 되지! 라는 마음으로 계약했던 것 같아요.

 

 

나를 위한 작은 정원

 

침실에는 큰 창문 2개가 있어서 채광이 매우 좋아요. 제가 이 곳을 선택한 이유 중 하나인 것 같아요.

 

(첫번째 배치)

 

깔끔한 느낌의 공간을 좋아해서 가구나 침구가 주로 화이트톤이에요. 처음엔 심플하게 지냈었는데 예쁜 물건 모으는 걸 좋아해서 지금은 공간이 가득찼어요.

 

(첫번째 배치)

 

가구가 없을 땐 이렇게 화분으로 공간을 채웠어요. 직접 심은 작은 올리브 나무 인테리어 효과를 주었어요. 올리브 나무는 특히, 계절에 타지도 않고 무엇보다 생명력이 강해서 키우기 쉬워요.

 

(최근 사진)

 

최근엔 창문 주변에 꼭 키워보고 싶었던 식물을 키우고 있어요. 마다가스카르자스민이라고 넝쿨로 길게 자라는 식물이에요. 어떻게 꾸몄는지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으신데, 꼭꼬핀이나 벽지에 붙일 수 있는 작은 고리를 이용하면 이렇게 벽면에 식물을 놓을 수 있어요.

 

공간 가운데 있는 창은 벽이 사선 구조이고 창문 턱이 넓어서 소품이나 책등을 올려놓기 좋아요.

 

사선 벽이 저희 집의 가장 예쁜 포인트라고 생각해요.

 

방에는 큰 전신거울을 두고 커튼봉에는 행잉플랜트를 걸어 두었습니다. 큰 거울이 있으니 방이 훨씬 넓어보이고 좋아요. 행잉 식물은 많은 분들이 어디에 배치할 지 어려워하시는데 저는 자취방에도 쉽게 찾을 수 있는 커튼봉 혹은 행거를 추천해요.

 

책상 왼쪽엔 로즈마리 화분을 두었어요. 빈티지 감성도 더하고 곳곳에 앙증맞게 핀 꽃송이가 볼 수록 더 예쁜 것 같아요.

 

침대 반대편 공간이에요. 이곳엔 옷을 보관하는 장롱을 두었습니다. 이케아에서 직접 제 차로 실어 오고 옮기느라 고생한 가구예요. 수납력도 좋고 보기에도 깔끔하면서 가격도 저렴해서 심플한 가구를 찾으신다면 추천드려요.

 

옷장 위에는 한샘 수납박스를 사용해서 계절이 지난 옷가지들을 정리했어요. 박스에 넣어두는 것 보다 훨씬 깔끔하고 꺼내기도 쉬워요.

 

옷장 오른쪽엔 트롤리와 큰 전신거울을 배치했어요. 트롤리엔 바로바로 사용할 수 있는 물품을 보관하고 있어요.

 

침구는 화이트 컬러를 많이 사용하고 대신 베개에 포인트를 주었어요. 너무 튀지도 않고 주변과 적절히 잘어울리는 것 같아요.

 

침대가 무겁지 않아서 기분에 따라 위치를 조금씩 옮겨줘요. 창문 바로 밑에 머리 맡을 두기도 하고 이렇게 벽쪽에 위치하도록 배치하기도 해요.

 

침대 근처엔 항상 꽃들로 가득해요. 직업이다보니, 제 주변엔 항상 꽃과 함께 생활하고 있어요. 식물 가게를 운영하면서 꽃 뿐만아니라 식물도 점점 늘어가고 플랜테리어의 매력을 알아가고 있는 중이랍니다.

 

테이블에서는 일기를 쓰거나 책을 읽어요. 아, 요즘엔 새로운 취미로 차를 마셔보고 있어요. 일어나서 간단한 아침과 차를 마시는 시간이 이곳에 보내는 대부분의 시간인 것 같아요.

 

저희 집엔 따로 식탁이 없어서 이곳에서 식사도 해요. 계약에 따라 이사를 자주 가게 되는 자취러들에게는 불필요한 가구는 줄이는 게 좋아요.

 

 

소중한 안식처

 

사실 전에도 인터뷰를 한 번 했었는데 그때 왜 월세집을 이렇게 꾸미느냐 하면서 이해가 안 된다는 댓글도 많았어요. (마음에 담아둔 건 아니에요!) 답변을 드리자면 제가 인테리어를 전공하면서 배운 점은 머무르는 공간은 생각보다 사람에게  많은 영향을 준다는 것이에요. 정말 지친 하루 퇴근길에 예쁜 카페에 들러 맛있는 커피 한 잔을 마시는 것이 큰 위로가 되기도 하니까요. 앞으로도 제가 좋아하는 가구와 소품을 들여놓고, 꽃과 식물과 함께하는 지금 집에서 편하게 쉴 수 있는 공간이였으면 좋겠습니다.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마켓비
OLLSON 책상 & TETOS 책상
59,900
39,900 (33%)
이케아
LERSTA 레르스타 플로어스탠드/독서등, 알루미늄
17,900
이케아
MARIUS 마리우스 스툴, 화이트
5,000
마켓비
NASRI 러그 150x200
45,900
39,900 (13%)
이케아
NISSEDAL 니세달 거울, 화이트
59,900
에보니아
까페 2인소파
103,800
이케아
DOMBAS 돔보스 옷장, 화이트
149,000
무인양품
소프트 박스ㆍ장방형ㆍM
11,700
이케아
RASKOG 로스코그 카트, 화이트
23,590
심설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