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7 11:55

직접 만든 소품들로 꾸민, 따스함이 느껴지는 집

#아파트     #20평대     #네츄럴     #홈스타일링    
보관함112 댓글1

거제도에 살고 있는 신혼부부입니다. 남편의 직장 때문에 결혼을 하면서 거제도에 내려와 살게 된 지 5년이 다 되어가네요.

 

(직접 만든 인테리어 소품)

 

저는 본업은 주부이지만, 마크라메와 초를 취미로 만들고 공유하고 있어요. 그래서 집안 곳곳에 직접 만든 마크라메소품들이 많아요.

 

(도면)
 

새 아파트로 입주했기 때문에 따로 시공한 부분은 없었어요. 오로지 가구와 소품으로만 집을 꾸미고 있습니다.

 

 

포인트가 되어주는 더쿼이즈 컬러 소파

 

[까소엔]엘더쇼파
[제작]봉산길83

여름의 거실 모습이에요. 이 때는 TV와 소파를 마주보게 배치했어요.

 

[제작]봉산길83
[오프라인매장]대구서문시장

전체적인 컬러는 베이지톤으로 잡고 소파를 더쿼이즈 컬러로 선택해 포인트를 주었어요. 소파는 디자인이 깔끔하기도 하고 무엇보다 쿠션감이 좋아서 누워지내는 시간이 많을 정도로 편하답니다.

 

 

생활패턴에 맞춰 가구 이동

 

[까소엔]엘더쇼파
빈티지제품
빈티지제품
[오프라인매장]대구서문시장

최근 저희 집의 거실 모습이에요. 저희의 생활패턴에 맞게 가구배치에 변화를 주었어요.

 

빈티지제품
빈티지제품
[까소엔]엘더쇼파
[오프라인매장]대구서문시장

날이 추워지면서 소파보다는 따뜻한 온수매트를 깔고 바닥에 앉는 게 더 좋더라구요.

 

빈티지제품
빈티지제품
[오프라인매장]대구서문시장

그래서 소파를 창가쪽으로 옮겨 구조를 바꿔봤어요. 바닥에는 여름에 썼던 러그보다는 좀 더 두꺼운 카페트를 깔아 따뜻하게 사용하고 있어요. 면적이 넓어서 보온효과가 좋은 것 같아요.

 

빈티지제품
빈티지제품

거실 한 켠에는 식물들을 가득 넣은 정원느낌을 내고 싶었는데 식물을 잘 못 키워서 포기했어요. 대신 직접 만든 마크라메와 라탄, 프리저브드 식물들을 곳곳에 배치했어요.

 

빈티지제품

심플하고 따뜻한 느낌을 좋아해요. 레이스나 패턴이 들어간 패브릭은 빈티지하면서도 아늑한 분위기를 더해주는 것 같아요.

 

빈티지제품

소파 옆 플로어 스탠드는 빈티지 제품인데, 조명부분에 직접 뜬 마크라메를 씌어주었어요. 초보 때 만든 작품인데 처음으로 만들었다는 의미가 있어 지금까지 쭉 함께 하고 있어요.

 

빈티지제품
빈티지제품
[인스타그램]@aloha_geoje

저는 밤시간의 저희 집이 참 좋아요. 저녁이 되면 노란빛의 조명만 켜두고 아늑한 분위기를 즐기고 있어요.

 

 

셀프 페인팅으로 포인트주기

 

시공없이 새 아파트로 들어오면서, 집을 좀 꾸며볼까 생각하며 고민했던 곳이 주방, 식탁이 있는 곳이었어요. 밋밋한 하얀 벽을 어두운 색으로 페인팅하고 조명을 교체하는 게 제 목표였습니다. :)

 

먼저 페인트가 묻지 말아야 할 몰딩이나 콘센트에 마스킹테이프로 꼭꼭 막아 보양작업을 해줍니다. 바닥에도 마찬가지로요!

 

그 다음 슥삭슥삭 페인팅을 해주세요. 한 번 칠하고 30분 정도 말려준 후, 두 번째 칠을 해주면 빈 공간이나 색이 덜 칠해진 곳 없이 깨끗하게 칠할 수 있어요.

 

[제작]봉산길83

조명까지 새로 바꿔주면 끝! 간단한 셀프 작업으로 분위기를 바꾼 다이닝 공간이에요. 셀프 페인팅을 한 벽 컬러와 주방의 타일 컬러가 비슷한 그레이 계열이라 서로 잘 어우러져요.

 

[제작]봉산길83

식탁은 옛날 작은 집에 살 때부터 꼭 갖고 싶었던 6인용 식탁으로 주문 제작했어요. 기본 6인용보다 더 넓직하게 주문해서 가족들이 모여 식사할 때 편리하고 좋아요.

 

집안의 분위기 전환이 필요할 땐, 다이닝룸이 있는 곳의 액자를 바꿔서 달아주기도 해요. 

 

 

비밀공간이 숨어 있는 ㄷ자 주방

 

주방은 최대한 깔끔하게 정리하려고 노력하는 편이에요. (그런데 잘 안 지켜지긴 해요 ㅎ) 요즘은 주방일 보다는 취미에 시간을 보내고 있어요.

 

ㄷ자 주방 맞은편 벽면에는 수납공간을 위한 붙박이장이 마련되어 있어요.

 

그 중에 냉장고 오른쪽의 문을 열면 안쪽으로 작은 팬트리룸이 나와요. 주방창고로 만들어진 공간이라 기존에 선반이 이미 설치되어 있었어요.

 

선반에 막 쌓아 놓으면 보기가 안좋을 것 같아, 수납박스를 이용해서 정리했어요. 홈카페를 즐기고 싶어 정면에 오븐서랍장을 넣고 바처럼 만들어보려 했는데 아직도 진행중이에요.

 

 

나만의 홈오피스

 

[제작]봉산길83

주방 옆에 있는 방은 서재로 사용중이에요. 예전에 프리랜서로 일을 했었기에 서재에 욕심이 나서 따로 공간을 만들게 되었어요.

 

[제작]봉산길83

일반적인 가구 배치와는 다르게 큰 원목 테이블을 중앙에 두었어요. 일하는 걸 좋아했어서 낮에는 서재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곤 했어요.

 

원목 테이블은 작업하기 편하도록 길고 크게 맞춤제작한 가구예요.

 

[제작]봉산길83

그 외의 소품들은 원목과 어울리는 것들 위주로 선택했어요. 테이블 아래에는 송치 러그를 깔고 블랙 장 스탠드를 배치했어요.

 

대학생 때 만들었던 토르소도 이 곳에 보관하고 있어요. 나를 위한, 나만의 사무실을 가진 기분이라 제가 애정하는 공간이에요.

 

 

숙면을 책임지는 침실의 분위기

 

[오프라인매장]대구서문시장

침실은 잠을 자는 공간이잖아요. 숙면을 위해 많은 물건들을 두지 않았어요.

 

까소엔
[오프라인매장]대구서문시장

침대도 헤드 프레임이 없이 사용중이구요. 침실이라 어두운 느낌도 괜찮을 것 같아 회색 커튼을 속커튼과 같이 레이어드해주었어요.

 

침대 맞은 편에 있는 붙박이장에 옷과 이불 등을 수납하고 있어요.

 

 

남은 방은 아내의 취미방으로

 

빈티지제품
빈티지제품

침실, 서재 그리고 남은 하나의 방은 남편이 출퇴근 준비할 때 또는 저의 취미공간으로 사용돼요.

 

빈티지제품

책상을 펴서 초를 만들기도 하고 사진을 찍기도 하는 공간이에요.

 

빈티지제품

변덕이 심해서 소품 및 구조를 자주 바꾸는 편인데, 뭔가를 사서 꾸미는 것 보다는 직접 만들어 꾸미는 일이 재미있더라구요. 가끔은 엄마가 쓰던 물건들도 가지고 와서 집을 꾸미기도 해요.

 

 

앞으로의 변화가 기대되는 우리집

 

앞으로의 저희 집은 지금과 똑같은 모습은 아닐 것 같아요. 조금 더 우리의 생활에 맞춰 바꿔가고 변화될 것 같아요. 집은 우리 부부에게 휴식의 공간이고 즐거운 공간이에요. 저에게나 남편에게나 언제나 편히 쉴 수 있는 따뜻하고 포근한 집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이케아
SODERHAMN 쇠데르함 3인용섹션, 핀스타 터쿼이즈
610,000
이케아
HOL 홀 보조테이블, 아카시아나무
49,900
노만코펜하겐
Norm 69 Lamp Large
170,000
라이크하우스
내추럴 해초바구니 5종 모음
8,300
7,470 (%)
드레스투홈
라탄 이불털이개
19,000
던에드워드
DET615 Stone Mason (스톤 메이슨)
가격문의
한샘
케이스 2 식탁의자
60,000
매스티지데코
마카롱패밀리 JOY COLORS(티슈케이스)
43,000
26,500 (%)
시노글라스
오일병
5,500
4,400 (%)
타이거
쿄로짱 빙수기
123,000
이미경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