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9 11:55

아파트와 주택, 단지 사는 곳의 차이
#주택     #30평대     #네츄럴     #신혼부부    
보관함181 댓글1

 

“아파트에 사느냐 주택에 사느냐

단지 사는 곳의 차이일 뿐이라고 생각해요.”

 

안녕하세요:) 결혼한 지 2년이 조금 지난 30대 초반의 신혼부부입니다. 남편은 수출 회사에 다니는 직장인이고, 저는 프리랜서 비올라 연주자에요. 각자 다른 전공으로 같은 학교 CC로 만나 6년의 연애 끝에 결혼을 하게 되었어요.

 

(첫 번째 신혼집 사진)

 

첫 신혼집은 경기도의 20평대 복도식 아파트였어요. 친정이 강원도 원주인데 감사하게도 부모님께 시골 땅 일부를 증여받게 되었어요. 농사를 부업처럼 하시는 부모님 덕분에 남편과 자주 농사일을 도우러 왔었어요. 그러다 보니 어렸을 땐 생각지도 않던 시골 살이가 언제부턴가 로망이 되어버렸어요.

 

고민 끝에 아파트를 팔고 원주에 집을 짓기로 마음먹었어요. 정말 감사하게도 집을 짓는 일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땅값이 들어가지 않아서 가능했어요.

 

집이 지어지는 동안 남편의 이직으로 출퇴근이 더욱 수월해지기도 했고, 저는 프리랜서이기 때문에 이곳에서 생활하는데 전혀 문제가 없었습니다. 아직 아이도 없고, 도시를 떠나 귀촌하기에는 나이가 어리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시더라고요. 아파트에 사느냐 주택에 사느냐, 저는 단지 사는 곳의 차이일 뿐이라고 생각해요.

 

 

자취 생활로 쌓은 노하우

 

(결혼 전 자취방 사진)

 

저는 공간을 정말 중요하게 생각해요. 결혼 전에는 자취를 했는데 그때는 아무래도 저렴하면서도 취향에 맞는 것들로 집을 꾸몄던 것 같아요. 공간을 꾸밀 때 나의 생활 패턴에 딱 맞게 사용하기 편하게 만드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해요.

 

(설계 초반의 평면도)
 

초반에 나온 평면도에요. 제가 그린 그림을 바탕으로 설계를 해주셨는데 창문의 위키나 크기가 원하는 것과 달라서 몇 번을 수정하고, 계단 아래에는 다용도실 겸 보일러실로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를 해주셨지만 기름보일러를 사용해야 하는 이유로 외부와 통하도록 변경했어요.

 

(완성된 집의 도면)

 

따뜻한 4월에 시작되었던 집 짓기인데 여러 가지 우여곡절도 있었고, 건축주 직영으로 느리게 진행되다 보니 추운 겨울이 되어서야 이사를 오게 되었어요. 아직 미완성인 부분도 많아요:)

 

 

한 쪽에 따로 떨어진 침실

 

[블로그]회색숲이야기

현관으로 들어와서 가장 먼저 오른 편에 침실이 있어요. 거실과 주방은 왼편에 배치해서 침실만 독립되게끔 했습니다. 계속 꾸미고 있는 중이에요. 거실과는 다른 느낌을 주고 싶었어요.

 

[블로그]회색숲이야기

침대 헤드 위에는 독특한 문양이 예쁜 거울을 장식해 두었어요. 좋아하는 빈티지 느낌을 넣어보려고 하는 중이에요. 침구와 쿠션 커버에 변화를 주어 손쉽게 분위기를 전환!

 

그리고 침대 옆으로는 가지고 있던 선반과 서랍장을 두어 화장대처럼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쪽은 최대한 깔끔하게 유지하는 게 목표입니다.

 

그 옆으로는 드레스룸 공간을 따로 만들었어요. 화장실과 마주보고 있어요.

 

오른쪽에는 붙박이장을 짜 넣어 이불이나 계절별로 옷을 정리하고, 왼쪽에는 오픈형 행거를 두어 자주 입는 옷을 걸어 두어요.

 

 

웜 톤이 가득한 집

 

현관에서 집 안으로 들어오면 왼쪽으로 복도가 있어요. 빛이 집 안 곳곳에 들어왔으면 해서 정면으로는 액자처럼 길쭉하게 픽스창을 냈어요. 복도 끝의 오른쪽은 아직 텅 비어있는 작은방이 있어요:) 지금은 손님방으로 사용하고 있어요.

 

창가에는 ‘소포라’라는 예쁜 식물을 두었어요. 안타깝게도 제가 관리를 잘 못해서 죽었지만..ㅠㅠ 그래도 너무 멋스러워서 창가에 그대로 두었어요.

 

저희 집에는 따로 다용도실이 없어서 고심 끝에 생각해낸 공간이에요. 긴 복도의 한 편이기도 하고, 거실과 마주하는 곳이기도 해서 무언가 우리 집만의 개성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거실과 통하는 벽면은 라운드로 모양을 달리하고, 붙박이장의 문에 특히 신경을 썼어요. 자세히 보면 문고리도 사이즈를 다르게 해서 재미를 주었답니다:D

 

문은 폴딩으로 오픈이 되고, 안에는 세탁실 겸 창고로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었어요. 세탁기와 건조기를 하나씩 넣고, 청소기나 물걸레, 스팀다리미 등 보이고 싶지 않은 물건을 넣어두고 있어요. 어느 집이든 꼭 필요한 공간이라고 생각해요.

 

 

프레임 속에 들어가는 듯한 거실

 

[찰스퍼니처]타스 소파 배드(단종)

복도에서 거실로 들어가는 입구에요. 마치 커다란 프레임 속으로 들어가는 것 같아요.

 

[찰스퍼니처]타스 소파 배드(단종)
[이케아]FINEDE 보조테이블(단종)

저는 따뜻하고 아늑한 느낌이 나는 우드 소재와 베이지 컬러를 좋아해요. 비슷한 톤으로 맞추고, 식물이나 포인트 컬러를 주려고 했어요. 이사할 때 시부모님께서 다육이를 잔뜩 선물해 주셔서 초록이들이 많아졌어요:) 요즘 다육이 키우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이케아]FINEDE 보조테이블(단종)

이 집으로 이사를 하면서 큰 소파를 두고 싶었는데 남편이 반대해서 보류했어요. 그런데 다시 생각해 보니 큰 소파는 공간을 너무 많이 차지할 것 같더라고요. 원래 사용하던 소파를 계속 사용하는 대신 귀여운 빈백을 구입했는데 정말 너무 편해서 누워있으면 잠도 솔솔 오고, 손님들이 다들 앉았다가 반해서 간답니다:D

 

제작

TV 옆인 거실 왼쪽으로는 지난 연말 느낌 내보려고 집 앞산에서 나뭇가지와 솔방울, 솔잎을 주워 와서 뚝딱 만들어본 벽 트리에요. 생각보다 예쁘고 집에 잘 어울려서 뿌듯했어요. 아 그리고! 어딘가 허전하고 애매한 코너에는 코너 선반이 딱인 것 같아요.

 

 

제일 좋아하는 공간

 

저희 부부는 밥을 먹으면서 영화를 보거나 예능 프로그램 보는 것을 좋아해서 예전 집에서도 식탁보다는 작은 테이블에서 밥을 먹는 날이 많았어요. 그래서 이 집을 지을 때 식탁에서 TV가 잘 보이게 하고 싶었어요:)

 

(계단 위에서 내려다 본 모습)

 

손님을 초대하는 걸 좋아해서 10명 이상이 앉을 수 있는 식탁을 구입하고 싶었어요. 매번 예쁘지 않은 접이식 테이블을 접었다 폈다 하는 것이 별로 좋지 않았거든요. 하지만 다이닝 공간이 그렇게 넓지가 않아서 큰 식탁은 비 효율적이라서 최대 12인이 앉을 수 있도록 확장이 되는 원형 식탁을 구입했습니다.

 

디자인도 저희 집에 딱 어울리는 것 같아서 아주 만족하고 있어요. 다 좋은데 딱 하나 단점이 있다면 확장용 상판을 따로 보관해야 한다는 점이에요.

 

식사뿐만 아니라 가끔 작은방에 있는 컴퓨터를 들고 나와서 사용하기도 해요. 가장 좋아하는 공간에 오래 있고 싶은 마음으로요ㅎㅎ

 

거실과 다이닝 공간의 경계가 되는 벽을 어떻게 꾸밀까 고민했어요. 그림이나 액자를 생각했는데,

 

이 거울을 발견하고 바로 구입했어요. 바탕이 하얀 공간에 또 하나의 포인트가 되어 주는 것 같아요.

 

 

누구나 한 번쯤 ‘카페 같은 주방’

 

주방은 정말 오래 고민하고, 몇 번을 이랬다가 저랬다가.. 그렸다가 지웠다가를 반복했어요. 그리고 결정된 듯싶다가도 자고 일어나면 또 마음이 바뀌고.. 어렵사리 완성된 주방이에요.

 

(직접 그린 주방 계획)

 

보이기에 예쁜 것도 중요하지만 주방은 사용하는 사람의 동선과 수납할 물건의 위치, 실용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200% 저에게 맞춰진 주방이에요.

 

파세코

김치냉장고가 없어서 냉장고와 동일한 모델로 스탠드형 김치냉장고를 놓고 싶었는데 그렇게 되면 냉장고가 주방을 전부 차지하더라고요. 다른 대안을 찾다가 서랍형 빌트인 김치냉장고를 알게 되었고, 왼쪽의 보조 조리대 아래에 넣고 사용하고 있어요. 생각보다 꽤 많이 들어가고 공간 활용 면에서도 좋아요!

 

반대편 주방 안쪽에는 냉장고와 냉장고 앞으로 타공판을 설치해 부족한 수납공간을 확보하고자 했어요. 맨 위쪽 공간도 사이즈를 다 생각해서 딱 맞게 설치했어요. 공간을 최대한으로 활용하려고 정말 많이 고민하고 노력했습니다(웃음)

 

주방에서 바라본 거실의 모습이에요. 이제 계단을 올라가 2층의 다락방으로 가볼게요!

 

 

공간조명

허전한 계단 벽에 포인트로 계단 조명을 꼭 달고 싶었어요. 적당한 존재감도 있지만, 어두울 때 정말 필요한 실용적인 아이템이에요:) 요즘은 침대 프레임 밑에 센서 등을 붙이기도 하잖아요. 그런 것처럼요.

 

 

2층의 다락방

 

 

저희 집에는 다락방이 있어요. 아직은 빔 프로젝터와 플레이스테이션, 빈백 두 개만 달랑 있는 공간이에요. 물론 남편은 그것만으로도 충분하지만, 꾸미는 것을 좋아하는 저에게는 도화지 같은 곳이에요:D 어떻게 꾸밀지 찬찬히 고민 중이에요.

 

 

봄을 기다리고 있어요.

 

따뜻한 날 남편이랑 둘이 바베큐를 하던 사진을 보면서 봄을 기다리고 있어요. 이러려고 여기 사는 거 아니겠어요?ㅎㅎ 아직 데크도 없고 흙투성이 마당은 정리하지 못했지만 날이 따뜻해지기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ordinary home
golden mirror - XL green 벽거울, 장식거울
58,000
ordinary home
golden mirror - L white round 벽거울, 장식거울
48,000
데코뷰
드로잉 에스닉 등쿠션 겸 바디필로우(솜포함)
49,000
34,900 (29%)
파인애플인테리어
모모 원형 수납 사이드 테이블
29,000
이케아
FROSTA 스툴
20,160
18,140 (10%)
플러스마이너스제로
청소기 Y010 Matt color
299,000
이케아
LERBERG 레르베리 선반유닛, 화이트
17,900
이케아
IKORNNES 탁상거울(27x40 cm)
54,820
48,720 (11%)
이케아
MALM 말름 6칸서랍장, 화이트
199,000
마블플러스
골드전신거울 노프레임골드거울 골드팔각거울
150,000
권민정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