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2 11:55

부부만의 시그니처! 집 안에 홈바를 들이다.
#아파트     #30평대     #유니크     #부분시공    
보관함58 댓글0

 

“하고 싶은 것만 하기에도 짧은 인생”

 

안녕하세요:) 고양이 두 마리와 함께 살고 있는 4년 차 부부입니다. 저는 흔히 말하는 평생직장이라는 곳을 나와 하고 싶었던 가게도 운영해보고, 현재는 대학원에서 공부 중이에요. 하고 싶은 것만 하기에도 짧은 인생 더욱 격하게 하고 싶은 것을 해보자! 가 저희 부부의 모토입니다.

 

 

매 순간 선택의 연속인 인테리어

 

저는 하나를 골라도 수 백가지의 선택지를 놓고 고민하는 반면 남편은 쉽게 쉽게 결정하더라고요. 이번 셀프 인테리어 대공사는 서로 다른 부분들을 보완해주면서 함께 성장하는 게 부부가 아닐까를 몸소 깨닫게 된 계기이기도 해요.

 

 

모든 것을 뜯어내도 아깝지 않은 곳

 

(거실 BEFORE)

 

모든 것을 부수고 버렸을 때 하나도 아깝지 않은, 수리가 하나도 되지 않은 집을 찾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어요. 또한 오래된 아파트일수록 베란다가 넓어서 하루 종일 창밖을 내다보는 게 취미인 고양이들의 공간도 필요했고요.

 

 

셀프인테리어의 문을 열다.

 

가장 먼저 들어오면 보이는 곳인 현관이에요. 오른쪽은 신발장, 왼쪽에는 여행하면서 하나씩 모은 마그넷을 진열해두었어요.

 

거실 페인트 도장하면서 현관문도 같이 해달라고 부탁드렸는데 사용한 지 한 달도 안 돼서  때가 타고 까졌어요ㅠㅠ

 

다시 현관용 페인트를 발라 보수했습니다. 한결 깔끔해졌어요.

 

여행을 좋아하는 남편 덕분에 1년에 2번씩 해외에 나가서 모아온 기념품이에요:)

 

 

BEFORE & AFTER | 현관

 

오래된 슬라이딩 중문은 진한 네이비 컬러의 양개문으로 바꾸었어요. 중문 손잡이는 스페인 여행에서 구입했는데 네이비 컬러와 완벽 케미를 자랑하고 있어요:D 꽤 무게가 나가서 가져올 때 힘들었는데 그래도 잘 가져왔다 싶어요.

 

해외직구

현관으로 들어와서 왼쪽에 있는 방은 게스트룸, 바로 정면은 화장실, 그리고 거실이에요.

 

해외직구
[오프라인매장]을지로 가구거리
[제작]빌드매니아

원래는 방이 하나 더 있었는데, 방이 4개씩은 필요하지 않을 것 같아서 벽을 허물고 홈바로 만들었어요.

 

[오프라인매장]을지로 가구거리
[제작]빌드매니아

거실에는 TV와 소파 없이 12명도 거뜬한 우드슬랩을 두었습니다. 남편과 자주 가는 카페에 들여놓은 것을 보고 한눈에 반해서 어디로 이사를 가던지 저 우드슬랩은 꼭 사자고 다짐했어요. 용인에 있는 공장까지 찾아가서 같은 제품으로 구입했어요.

 

 

BEFORE | 벽을 허물고, 홈바를 만들다

 

우드슬랩의 맞은편 홈바가 탄생한 공간이에요. 거실과 작은방 사이의 벽을 과감하게 철거했습니다.

 

 

저희 집만이 가진 시그니처라고 할 수 있어요. 와인을 좋아하는 남편과 위스키를 좋아하는 제가 만나 탄생한 홈바에요:D

 

목재소에서 생 고무나무를 재단해와서 선반에서부터 바의 상판, 수납장까지 셀프로 스테인을 칠하고 달았어요.

 

남은 페인트로 종종 소품을 만드는데, 칠판 페인트를 와인병에 칠해서 만들었어요. 포인트가 되기도 하고, 요즘은 페인트도 종류가 다양해서 좋더라구요. 실내에서 작업을 해도 냄새가 안 나고 좋아서 종종 사용하는 페인트에요:)

 

전기작업을 하기도 전 캠핑용 램프만 켜두고 작업하느라고 힘들었는데 하고 나니 생각했던 것보다 예쁘게 완성되어서 감사한 곳이에요.

 

거실에서 바라보면 흐뭇하기도 하고, 이 맛에 셀프 인테리어 하나 싶은 생각도 들어요. 머릿속으로 생각만 하던 것들이 눈앞에 실제 만들어지는 쾌감이 꽤나 중독적이더군요..!

 

 

BEFORE | 주방

 

창문을 과감하게 제거하고 구조를 변경한 주방이에요.

 

원래 냉장고 자리에 창문이 있었고 그 옆이 냉장고 자리였어요. 수납공간을 넓게 확보하니 주방용품 뿐만 아니라 다른 소품도 넣어서 보관할 수 있어서 좋아요.

 

(주방 BEFORE)

 

안쪽으로 싱크대가 있는 쪽은 위에는 빨갛고 아래는 까만 싱크대가 있었어요.

 

[이케아]FINTORP 핀토르프 손잡이철망바구니(단종)

하얀 타일과 시원한 파란색 가구로 산뜻하게 밝혀주었어요.

 

붙박이장이 있던 공간도 미니 홈카페로 사용할 수 있도록 구성했고요.

 

 

BEFORE | 안방의 변신

 

안방은 베란다 확장공사를 진행했어요. 추울까 걱정했는데, 업체를 직접 선정하고 단열 공사에 무척 신경 써서 그런지 몰라도 전혀 추위를 느끼지 못하고 매우 만족 중이에요:)

 

침대의 둘레로 가벽을 설치했어요. 가벽의 뒤쪽으로는 시크릿 서재를 만들었어요! 수납을 중요하게 생각해서 붙박이장으로 여닫이가 가능한 수납장을 의뢰하여 제작했습니다.

 

[오프라인매장]아노말리 공방

밝은 환경에서는 잠을 깊게 자지 못하는 편이라 딥 그린 컬러로 조금 어두운 분위기를 만들었어요. 어두운 컬러의 블라인드로 밖에서 들어오는 빛도 완전 차단!!

 

가벽과 창문 사이의 자투리 공간은 제 화장대를 놓았어요. 그리고 주로 요가를 할 때 사용하는 공간이에요. 요즘 유행하는 홈트! 다 이곳에서 이루어진답니다.

 

 

철거만 전문가가,

나머지는 셀프로 이루어진 게스트룸

 

게스트룸은 철거만 업체에 의뢰하고 나머지 장판, 벽, 천장, 붙박이장 등 모든 것을 셀프로 진행했어요. 가장 손이 많이 간 방이라 그런지 자꾸만 애착이 가는 방이에요:) 다른 방과는 조금 다른 분위기로 무채색으로 꾸며보았어요.

 

벽 마감은 핸디코트 80kg으로 세번 덧칠해주고, 바닥은 유튜브와 함께 장판을 시공했어요. 천장과 붙박이장은 페인트칠로 마무리했어요.

 

 

보기 좋고 실용적인 인테리어

 

뼈대만 있던 공사장에서 집으로의 변천사. 잘 보셨는지 모르겠네요^^ 글을 마치며 혹시 셀프 인테리어를 망설이고 계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조금만 더 용기를 내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어요. 저 역시 전공자는 당연히 아니였고 인테리어나 디자인 쪽과는 전혀 관련없이 살다가 우연치 않게 하게된 셀프 인테리어 인데요~! 한번 해 보니 주변에서 들었던 말들, 그리고 저 역시 하기전에 지레 겁먹고 생각했던 것 보다 어렵지 않고 무엇보다 제가 머릿속으로만 원하는 대로 공간이 실제 만들어 진다는게 정말 신기하고 뿌듯 한 경험이더라구요.

 

기본적인 단열, 누수 같은 가장 중요한 부분들에 대해서만 지식을 쌓고 괜찮은 업체를 선정 한 후 나머지 디테일한 부분들은 원하시는 대로 마음껏, 하얀 스케치북에 그림을 그리는 기분으로 꾸며 보셨으면 좋겠어요 조금 맘에 안들게 나올수도 있어요. 그래도 괜찮답니다. 의도한 것 보다 훨씬 멋있게 나오는 부분들도 분명 있으니깐요. 완벽해야 한다는 강박에서 벗어나는 순간, 비로소 진정한 의미의 셀프인테리어가 시작되는 거라 생각해요. 재미와 감동, 아쉬움 등 다양한 것들이 섞여 만들어진.. 하나밖에 없는 나만의 집을 만나는 기쁨을 많은 분들이 함께 느꼇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셀프인테리어를 꿈꾸는 모든 분들, 화이팅입니다 !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웨어하우스
아이카사 폴딩박스 미음 원목 사다리 선반장 3단/4단 주방수납장
79,000
Haatz
뉴침니 (NCH-90SCI)
230,000
바자르
더라인 호텔식 침대스커트 (S/Q/K)
54,900
29,900 (46%)
이케아
BRIMNES 브림네스 화장대, 화이트
80,000
이케아
MARIUS 마리우스 스툴, 블랙
5,000
이케아
NESTTUN 네스툰 침대프레임, 화이트, 루뢰위
214,000
JOY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