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5 11:55

250만원으로 34평 아파트꾸미기
#아파트     #30평대     #네츄럴     #모던    
보관함55 댓글2

안녕하세요! 평범하게 회사 생활을 하다가 임신과 출산으로 인해 자의반 타의반으로 전업주부가 된 육아맘입니다.

예전부터 영화 속 주인공의 예쁜 방이나 집을 보며 동경하는 마음은 있었는데, 그냥 막연하게만 생각하고 그런 느낌을 내보자고 정작 손을 대기가 쉽지가 않았어요. 마침 집꾸미기같은 사이트에서 인테리어팁이나 구입정보 등을 자세히 알려주어서 보다 쉽게 도전해 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도면)
 

저희 집은 30평대 아파트예요.

요즘 아파트들이 거의 그렇지만 옛날에는 지어진 집들보다 구조와 실평수가 잘 나와서 선택하게 됐어요.

 

 

거실

 

잡다한 가구가 없는 거실이에요. 아이와 가장 오래있는 공간이라서 부딪힐만한 가구들은 최대한 배제했어요. 덕분에 공간을 넓게 사용하고 있네요.

 

아이를 위해 바닥엔 쿠션매트를 깔아주었어요.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어쩔 수 없는 선택인 것 같아요.

 

패브릭소파를 놓고 싶었지만 아이가 아직 어려 관리가 힘들 것 같아,  가죽소파를 두었어요. 오래 쓰지 않을거라 적당한 가격대에서 모서리가 각지지 않은 안전한 소파로 선택했어요.

 

일반적으로 거실에 가구를 창앞에 배치하는 일이 드물기때문에 뭔가 신선?했어요.(ㅎㅎ)

 

 

주방

 

거실 반대편에 위치한 주방이에요. 톤을 유지하기 위해서 알록달록한 색감은 최대한 배제하고 베이직하고 톤을 맞춰주었어요.

 

주방에 놓은 가구는 식탁 하나뿐이에요. 월넛색감을 배치해 따뜻함을 강조했어요.

 

거실에 있던 콘솔을 식탁 뒤에 배치했어요. 

 

좋아하는 조명과 식물이 함께 있는 모습이 마음에 들어요. 바짝 말라 버린 코로키아도 예뻤는데 이제는 보내줘야 할 것 같아요.  

 

새 집인데 다행히 제가 생각했던 톤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아서 타일은 그대로 두었어요.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로망인 사이즈가 큰 화이트 컬러의 타일로 시공하고 싶어요. 

 

식탁 뒤엔 팬드리공간이 있어요. 사실 용도는 김치냉장고칸이지만 드레스룸이 작아 부피가 큰 겉옷이나 가방 등을 따로 보관하고 있어요.

 

 

침실

 

집에서 꾸몄다라고 말할 수 있는 곳은 침실뿐이에요 (웃음) 아이가 어려서 여기저기 부딪힐까봐 되도록 가구는 최소한으로 놓았고 모서리가 둥근 가구를 선택했어요.

 

포근하고 안정감있는 부드러운 색감으로 공간을 꾸몄어요.

 

침대 옆엔 협탁대신 둥근 서랍장을 두었어요.

 

이사온 집엔 드레스룸옆에 화장대가 있어서, 신혼때 쓰던 접이식 화장대는 책상처럼 쓰고 있어요.

 

드레스룸에 있는 화장대엔 자주쓰는 용품들을 위에 즐비하게 배치해두었어요. 

 

 

있는 그대로 예쁜 우리집 

 

예산 때문에 갖고 싶던 가구를 포기했는데, 언젠가 기회가 되면 들여놓고 싶어요ㅎㅎ 하지만 지금 현재만으로도 만족하는 사랑스러운 저희 집이에요!

힘든 하루를 보내고 집으로 돌아와서만큼은 세상에서 제일 편하고 아늑하게 쉴 수 있는 공간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아파트같은 공동주택은 여러 사람들이 모여 살기에 견뎌내야 하는 불편한 상황들이 있잖아요. 그래서 저희의 최종 목표는 조그만 마당이 있는 개인 주택에서 사는 거에요. 아직은 꿈같은 얘기지만요 ㅎㅎ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오투가구
스카겐 콘솔 3단
185,000
발뮤다
AirEngine(Gray)
499,000
TON
곡목암체어 라탄시트
443,300
마켓비
FLENCE 460 사이드테이블
17,900
14,900 (17%)
이케아
DUKTIG 둑티그 주방놀이세트
119,000
Artemide
Nessino table lamp, White
219,000
한샘
헴스 4인용 식탁
175,000
드롱기
아이코나 빈티지 토스터기
87,900
Herstal
Fico 350 Pendant, White
418,000
TON
C4562 / 톤체어 Chair Ironica
157,000
김새봄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