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1 17:55

제주의 봄을 닮은 유채꽃 향기가 느껴지는 집
#아파트     #10평대     #네츄럴     #제주     #복층    
보관함135 댓글7

 

죽마고우(남편), 반려견 아들과 함께 사는 저의 제주라이프를 소개합니다.

 

저는 서울에서 10년동안 직장생활을 하다가 결혼 후 제주로 이주했어요. 요리, 꽃꽂이, 베이킹 등 다양한 분야에 관심이 많아서 요즘엔 이것 저것 배우는 재미에 푹 빠져있어요.

 

사실 오랜 준비기간 없이 제주도로 이주했는데, 주변의 걱정과는 다르게 너무나도 잘 적응하고 행복한 생활을 하고 있어요. 그 중에는 집도 한 몫을 하는 것 같아요.

 

오랜 시간 자취를 해왔던 터라 저에게 집이라는 공간은 매우 중요하거든요. 집은 제게 영감을 주는 공간, 온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곳, 정신적 아름다움을 책임지는 공간이에요.  

 

 

봄날, 청춘, 쁘렝땅 봄 

: 부부의 아뜰리에 겸 세컨드 하우스

 

오늘 소개드릴 집은 저희 부부의 세컨드 하우스예요. 남편, 강아지와 함께 사는 본 집 바로 옆에 집을 하나 더 구했어요. 남편도 직업이 작가이고, 저도 개인적으로 하고 있는 작업이 있기 때문에 개인적인 공간이 필요했어요.

 

저희는 이 집을 '쁘렝땅 봄' 이라고 칭하고 있어요. 봄날, 청춘 그런 의미를 담고 있는 곳이에요.

 

 

제주의 자연에 매료되다

 

10평대의 복층형 신축아파트예요. 여러 집을 둘러봤지만 이 집을 보고 ‘바로 여기다’ 생각했어요. 제주 이주를 꿈꾸는 사람들 대부분이 마당 있는 전원생활을 꿈꾸듯이 저 역시 그랬지만, 오랜 시간 도시의 편리함 속에 살다가 갑자기 바뀌는 환경에 적응을 못할까 염려했어요.

 

(입주 당시 여기 앉아서 집을 어떻게 꾸밀까 고민했어요)

 

창문을 열면 성산일출봉이 보이고, 광치기 해변이 보여요. 시기적으로 지금은 집 앞에 유채꽃이 만개해 있는데, 이런 제주의 풍경을 한가득 담은 창문 앞에 오래 앉아 있고 싶다는 막연한 생각이 들었던 것 같아요.

 

기본적으로 풀옵션이 되어 있는 아파트였기 때문에 큰 가구를 따로 구입하지 않아도 되었어요. 거실에 있던 소파와 TV장, 협탁 테이블까지 옵션이었거든요. 나머지 인테리어 소품들만 제가 채워 넣었어요.

 

거실은 초반에 제가 지향했던 미니멀 라이프를 조금은 닮으려고 애쓴 듯 싶어요.

 

그레이계열 벽지에 우드데코타일 바닥, 그리고 소파와 테이블도 모두 아이보리톤이라 다른 소품들도 나무소재와 베이지톤으로 구매를 했어요.

 

전체적인 색감이 조화롭게 잘 매치된 것 같아 만족스러워요.

 

그 중 소파 위 블랭킷은 활용도가 높아요. 계절감을 타지 않는 재질이라 여름에도 사용할 수 있고 사이즈가 두 가지라 작은 건 침대에서 큰 건 거실에서 소파 덮개로도 사용하고 있어요. 짜임도 굵고 튼튼하구요.

 

디자인과 실용성 둘 다 잡은 제품이에요.

 

저희 집은 햇살 맛집이에요. 창 밖의 유채꽃밭과 쨍쨍한 햇빛, 이 뷰 때문에 이 집을 선택한 것 같아요. 그림도 잘 그려질 것 같았구요.

 

아침, 저녁, 제주의 풍경을 담은 큰 액자가 있는 테이블은 저희 부부가 제일 좋아하는 공간이기도 해요.

 

거실 한 켠에 있는 화분들은 모두 당근마켓에서 구입했어요. 오일장만큼이나 안 파는 물건이 없어요. 특히나 제주는 배송이 어려워서 주변사람들을 통해 필요한 물건을 구입하는 게 편하더라구요.

 

천혜향나무, 동백나무도 마켓에서 이웃들과 거래한 물품 중의 하나예요. 흔히 볼 수 있는 서향 동백이 아닌 귀한 토종 동백이랍니다.

 

복층구조이지만 천장이 높아 전혀 답답하지 않아요. 2층집이나 다름없는 천장 높이 또한 이 집이 마음에 들었던 이유였어요.

 

(2층에서 내려 본 1층의 모습)

 

 

거실 옆 ㄷ자 주방

 

 

거실의 옆은 주방이에요. 주방 역시 기본 구조가 잘 되어 있었어요.

 

계단 밑은 수납공간과 빌트인냉장고가 붙박이로 있고, 주방은 ㄷ자 구조라 요리하기 좋은 동선을 가졌어요.

 

주방 소품은 거의 모던하우스에서 구매했어요. 제주 시내의 뉴핸즈에 가면 이케아 제품과 모던하우스 제품을 만나볼 수 있거든요.

 

라이프스타일 편집샵은 제주에서 만나기 힘들어서 그런지 신세계였어요. 사소한 것에도 감사함을 느끼는 행복한 제주지엔느의 나날들이에요.

 

이제 작은 계단을 올라 2층으로 가볼게요.

 

 

앤틱한 소품가게에 온 듯한 침실

 

빈티지제품

1층과는 사뭇 다른 느낌의 2층 공간이에요. 여기는 침대를 두고 침실로 사용하고 있어요.
 

빈티지제품

침실은 저에게 정말 중요한 장소예요. 자취를 했을 때에도 침대에서 거의 모든 걸 해결할 정도였으니까요. 세컨드하우스이기도 하니 이 곳은 오로지 제 취향에 맞게 꾸미도록 남편이 도와줬어요.

 

빈티지제품

의자는 엔틱제품으로 저렴하게 구입했어요. 처음엔 저 의자가 왜 필요하냐며 남편이랑 실랑이를 했었는데, 막상 들여놓으니 예쁘다며 남편도 만족해해요.

 

빈티지제품

패브릭, 레이스를 워낙 좋아해서 여기저기 인테리어로 많이 사용했어요.

 

평범했던 복층 난간에도 레이스를 얹어주니 좀 더 아늑한 느낌이 나는 것 같아요.

 

빈티지제품

밤이 되면 작은 조명들만 켜놓고 시간을 보내요.

 

빈티지제품

달조명 무드등이 침실의 앤틱한 분위기와 너무 잘 어울려요.

 

남편이 제가 꾸민 침실을 보고 제게 이런 소녀감성이 있는지 처음 알았대요. 누구나 다 마음에 있지 않을까요.

 

 

소소한 감성들로 채운 나만의 공간이 되기를

 

아무래도 이번생에 미니멀 라이프는 틀린 것 같아요. 완성된 공간이 아니라는 생각에 집 꾸미는 건 멈출 수가 없네요. 앞으로도 지금처럼 소소하게 제가 좋아하는 감성들로 집을 채워가고 싶어요.

 

 

긴 여행이 될 제주라이프

 

도시에 살 때, 복잡하고 힘들때마다 제주도로 훌쩍 떠나곤 했었어요. 한 달에 한 번 떠나던 그 여행이 이제는 터전이 되어 긴 여행이 되었죠. 도피처와 같았던 제주가 이제 저의 집이 되었으니 더할 나위 없어요.

 

이 봄과 함께 모두 따뜻해지길 바랄게요! :) 감사합니다.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마켓비
BULUH 장스탠드 E26 KS1892F
143,800
69,900 (51%)
마켓비
STRAU 핸드메이드푸프/쿠션
49,900
18,900 (62%)
BHF
디망쉬+바닐라쉬어 긴창 암막커튼 4장세트
108,700
리빙엠
모던 방수 테이블보 베이지/식탁보/테이블매트
9,000
페이퍼가든
코튼태슬 담요
36,000
코코젤리
홈스마트 뉴캔디포트_KE-1217 5종
89,000
31,000 (65%)
모던하우스
L 린넨 키친 국자
7,900
바자르
모로코 잔꽃 광목 차렵 이불베개세트 (SS/Q/K)
89,900
45,900 (49%)
바이빔
페르시안 잔드 카페트 5size
54,000
43,200 (20%)
스위치네온
3D 입체 힐링 달조명 무드등
30,000
제주지엔느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