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3 09:55

폴란드 남부 글리비체에 살고있는 부부의 이야기
#해외     #빌라     #20평대     #모던    
보관함182 댓글5

 

한국에서는 정말 바쁘게 살아왔는데,

이렇게 늘어져도 되나 싶을 정도로

느린 삶을 살고 있어요.

 

폴란드 남부의 작은 도시, 글리비체에서 반려묘 두 마리와 함께 거주하고 있는 부부입니다. 저는 16년간 출판 디자이너로 근무했고, 작은 라탄 공방인 ‘그녀의 소소생활’을 운영하다가 남편의 직장 문제로 폴란드에서 낯선 삶을 시작하게 되었어요.

 

 

‘글리비체’의 낯선 삶을 시작한 지 6개월.

 

한국 분들이 모여사는 큰 도시가 따로 있었지만 저는 조금 작고 아기자기한 도시를 원했어요. 혼자서 돌아보기에 무리가 없는 작고 예쁜 도시를 찾다 부동산 소개로 지금의 집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글리비체는 옛 광장과 공원이 있는, 유유자적 돌아다니기 좋은 아주 평화로운 도시예요.

 

저희 집은 ‘ㄴ’자 구조이고, 방마다 창이 많아 하루 종일 햇살이 들어와요. 이 점이 마음에 들어 선택하게 되었어요. 그리고 커다란 발코니를 프라이빗하게 사용할 수 있는 맨 위층 집이라는 점도 매력적이었구요.

 

(처음 이사 왔을 때 주방의 모습)

 

22평 정도 크기의 빌라인데, 안방과 작은방, 화장실 2개와 창고, 발코니 공간이 있는 모던&화이트 집입니다. 렌트의 개념이라 기존 가구들이 모두 채워진 상태였어요.

 

 

저는 자연스러운 것을 좋아해요.

 

[블로그]그녀의 소소생활
[오프라인매장]동대문 시장

집은 휴식처이자 어릴 적 아지트처럼 편안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한없이 늘어지고 싶은, 화려하지는 않지만 따뜻하고 오래도록 질리지 않는 집을 좋아합니다:)

 

꼼꼼한 것과는 거리가 멀어 많은 물건을 가지고 있으니 정리가 힘들었어요. 되도록이면 보이지 않게 꽁꽁 숨겨두거나 최소한의 물건으로 여백을 남겨두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네츄럴 소재로 따뜻함을 더하기

 

집 전체가 화이트 톤이고 심플한 디자인의 기존 가구들이 차갑고 딱딱한 느낌이 들어서 자연소재를 더해 주었어요.

 

답답하고 무거운 거실 테이블, 다소 어두운 느낌의 네이비색 소파가 있었던 거실의 모습이에요.

 

네이비색 소라에 아이보리색 커버를 씌우고, 우드 소품과 작은 라탄 가구를 더해 아늑하고 네츄럴한 분위기를 연출했어요. 몇 가지 소품이나 그림으로 컬러 포인트를 주면서 가구 배치를 바꿔가며 활용도를 높였습니다.

 

이미 가구가 있는 집이었기 때문에 가구를 많이 구입하지는 않았어요. 주로 이케아에서 활용도 높은 것을 구입했어요. 사용하던 네이비색 소파는 다리를 빼고, 커버를 씌워서 좌식 형태로 바꿔주고, 소파 테이블은 바나나스툴 두 개를 쌓아서 사용하고 있어요.

 

 

리빙-다이닝-키친이 모두 한 공간에.

 

[블로그]그녀의 소소생활

거실이 주방과 함께 이어지는 형태라 복잡하지 않으면서 두 공간이 조화롭게 스타일링 하는 일이 가장 어려웠어요. 하지만 제일 즐거운 일이었죠:)

 

냉장고, 식기세척기, 오븐 등 주방 시스템이 잘 되어있어서 소형 가전들과 나무 소재의 수납함을 두어 무리 없이 어울릴 수 있도록 배치했어요.

 

채광이 좋아서 제가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고, 또 가장 좋아하는 공간이에요. 한국에서는 정말 바쁘게 살아왔는데, 요즘은 이렇게 늘어져도 되나 싶을 정도로 느린 삶을 살고 있어요. 여기 있는 동안 뭐라도 배우는 것이 좋을 것 같아서 최근에 아트스쿨을 다니기 시작했어요.

 

 

계절마다 변화하는 아름다운 자연🌿-

 

푸르른 계절이 되니 더욱 싱그러워진 주방의 모습이에요. 집에서 주로 뜨개질과 그림을 그리고, 주말마다 남편과 가까운 곳이라도 여행을 가는 편이에요. 계절마다 변화하는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오래된 것들, 고양이를 사랑하며 소소하게 생활하고 있어요.

 

 

침실의 변화

 

처음 안방의 모습이에요. 깔끔하고 모던한 느낌이 들었는데, 포근한 느낌이 들게끔 바꾸었다가 가장 최근에는 직접 그린 그림으로 컬러 포인트를 줬어요.

 

기존의 거실 테이블을 안방에서 협탁처럼 사용하고 있어요. 침대와 같은 화이트 컬러라 깔끔하고 통일감 있어 보입니다.

 

안방으로 나있는 큰 창문으로 햇살이 차르르-

 

안방 창가에는 항상 고양이들이 사이좋게 밖을 구경하고 있어요. 방마다 큰 창문이 있어서 날씨와 계절의 변화를 지켜보면서 지내고 있답니다.

 

 

자연을 담은 액자를 가진 작은방

 

아름다운 뷰를 가진 작은방이에요. 원래 책상이 다른 곳에 있었는데 창밖의 풍경이 너무 예뻐서 옮겨다 놓았어요. 집 앞의 성당이 보이는 풍경이 참 예뻐요.

 

조금씩 변화를 주고 있는 작은방에는 꽃으로 분위기를 바꾸어 주고 있어요.

 

 

매력 포인트 공간-

앞날이 기대되는 공간-

 

이사 당시에는 겨울이라 사용하지 못했던 발코니 공간이에요.

 

하지만 이 발코니 공간의 미래를 그리며 계절이 바뀌면 매력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푸릇푸릇 한 봄이 찾아온 지금,

때로는 소풍처럼, 때로는 저녁식사를 함께 하는 공간이 되었어요. 앞으로 어떻게 꾸밀지 계속 고민 중이에요.

 

빈티지제품
[블로그]그녀의 소소생활

저에게 집꾸미기란 편집 디자인의 레이아웃과 같았어요. 한 권의 책 안에서 글자와 그림을 보기 좋게 배열하듯, 가구나 소품을 색과 소재를 고려하여 매치하는 것 같았거든요. 빈티지 마켓이나 가구점에서 특별한 가구를 하나둘씩 모아, 후에 한국에 돌아가서 꾸미게 될 과정과 결과가 기대돼요. 아직 이곳에서의 생활이 3-5년 정도 남았지만요:)

 

핑크빛 노을이 저물어 가는 모습을 끝으로

폴란드 글리비체 부부의 이야기를 마치겠습니다:)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이케아
FOTO 펜던트등(38cm)
37,490
33,430 (11%)
이케아
BISSA 비사 2칸신발장, 화이트
30,000
이케아
ALSEDA 알세다 스툴, 바나나 섬유
39,900
이케아
STOCKHOLM 2017 암체어+쿠션, 라탄, 뢰스통아 화이트
279,600
엘레나하임
태슬 니트 블랭킷
66,000
이케아
SKALA 스칼라 트레이, 자작나무
14,900
illy
Francis Francis Y3.2
122,000
마리메꼬
Unikko tea cup 25CL, Black
23,800
발뮤다
The Pot
199,000
블루보틀
키요스미 머그컵
33,790
이지원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