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0.13 05:47

인테리어 시공 없이 가구와 소품으로만 꾸민 집
#아파트     #50평이상     #북유럽     #아이있는집    
보관함1843 댓글6
맞벌이 부부와 유치원 꼬마가 함께 살고 있는 집이에요. 직장과 집이 거리가 멀기도 하지만 퇴근이 늦어 집에 머무르는 시간도 적고, 아이가 어리다 보니 집을 꾸며야 한다는 생각을 못했었어요. 그러다가 비싼 돈 주고 산 집인데 너무 방치한다는 생각이 들어서 조금씩 손을 보기 시작했어요^^
먼저 현관입니다. 블랙 현관문으로 깔끔하게!
복도입니다. 오른쪽 벽면에는 수납장이 있어요.
휑~해 보이던 벽면에는 액자를 걸어주었어요.
거실 TV쪽 모습이에요. 이제 꾸미기 시작 단계라서 인테리어 공사는 못하고, 소품들로만 조금씩 바꿨지만, 바닥과 벽을 교체할 시기를 노리고 있답니다. 곧 바꾸려구요 아마도(?)ㅋㅋ *거실장 - 한샘 (단종)
TV장 위에는 이렇게 소품들로 꾸며주었어요. *대리석트레이 - 주문제작
전체적인 모습입니다^^
좋게 말하면 심플하니 한가롭고, 나쁘게 말하면 텅텅 비어 보이는 거실이랍니다ㅋㅋ *소파 - 한샘 (단종)
그래서 얼마 전에 1인용 소파를 구입해서 배치해주었어요.
조금씩 완성되어가는 것 같아요^^
주방에 있던 식탁을 잠시 거실 쪽으로 빼놓은 모습입니다.
나름 잘 어울리네요^^
다음은 주방이에요.
최근에 기존에 달려있던 조명을 떼고 새로운 조명을 달았어요.
화병에 아이보리 카네이션도 꽂아 두고요~
주방에서 본 식탁의 모습이에요.
주방의 모습. 전부 수납장으로 되어있고, 싱크대 쪽에 큰 창이 있어서 좋을 것 같지만, 실은 해가 엄청 들어와서 5분도 서있기 힘들다는 함정..!
냉장고에는 또 덕지덕지 뭘 붙여놨고요~^^ 옆엔 빌트인 오븐과 와인셀러가 있어요.
싱크대입니다. 마카오 자라홈에서 구입했던 핸드워시랑 핸드로션을 놓았어요. 자꾸 건조하고 트고..해서요. 그러나 여전히 잘 바르지는 않아요ㅋㅋ
벽에 걸어 놓은 g액자~ 남편은 죽어도 이해할 수 없는 감성이라며 볼 때마다 저게 뭐냐고..ㅋ
싱크대 옆의 문으로 나가면 베란다이자 다용도실이자 세탁실이 나옵니다. 건조기과 세탁기 사이에 공간이 남아서 수납장을 놓고 세제통 등등을 다 넣어놨어요.
아래 바퀴가 달려있어서 편해요.
한쪽에는 공기가 잘 통하는 수납장을 놓고 야채들을 보관합니다. 식량창고 역할도 하고요^^
마지막으로 안방이에요^^ *대리석트레이 - 주문제작 *조명 - 무인양품 (일본)
Q. 오월님에게 집꾸미기란..? " 회사에서 스트레스 받고 돌아온 부부가 편안하게 쉴 수 있는 세상에서 가장 편안한 공간을 만드는 것! "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Ashes and Snow Posters
Girl with elephant New York exhibition
57,675
플라잉엘레펀츠프레스
Gregory swimming with whale New York exhibition (giant poster)
138,500
kahler
Omaggio vase large
64,596
GUS
carmichael chair (2colors)
1,500,000
헤이
Tray Table 40*60_black
330,000
구비
모노블랙 장스탠드
153,760
헤이
DLM Side table DLM Small 6 colors
270,000
플레이타입
ABCD Poster — C
57,900
하우스닥터
Block rug
332,900
헤이
Loop Stand Table - black
1,230,000
오월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