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1.20 05:17

사진을 찍으면 화보가 되는육아맘의 감성 하우스
#아파트     #30평대     #북유럽     #아이있는집    
보관함1559 댓글12

오래된 아파트를 리모델링 해서 지금의 집을 완성했어요. 아이가 있어도 집을 깨끗하게 유지하는데 초점을 맞춰 리모델링을 진행했어요^^

*시공 - 디자인투톤

 

 

현관에는 마블타일을 헤링본 스타일로 깔았습니다. 거실로 올라오는 부분의 강마루 끝에도 타일을 살짝 깔아보았는데요~ 모서리 마감을 이렇게 타일로 하니까 예쁘더라구요:) 아직까지 마루가 들뜨거나 하지 않고, 잘 사용하고 있답니다.

 

 

현관은 화이트 가벽을 세워서 거실과 공간분리를 해두었어요. 가벽에는 블랙 격자 프레임으로 시공해서 세련되고 깔끔한 느낌을 냈어요.

 

 

요 격자창 앞에는 남편이 만들어 놓은 예쁜 글라이더를 비 그치면 함께 날리려고 걸어놓았습니다. 격자 창 너머로 조명등이 살짝 비추는데요~ 덕분에 이 공간의 분위기가 한결 아늑하고, 따뜻해 보인답니다:)

 

 

전체적으로 벽면은 화이트로 시공했구요. 마루 바닥은 조금은 무게감 있는 강마루로 시공했습니다. 가벽 옆에는 패브릭 소파를 놓았어요. 패브릭 재질이라 아이가 마음껏 뛰어놀기 좋아요:)

 

 

[이케아]NATTLJUS 쿠션커버(단종)

소파 위에는 쿠션과 블랭킷 등을 그때그때 어울리는 것으로 매치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이를 키우면서 집에 있는 시간이 길어지다 보니 이곳저곳 꾸미는 소소한 즐거움을 놓칠 수 없더라구요.

 

 

[이케아]NATTLJUS 쿠션커버(단종)

거실 한쪽에는 1인체어를 배치해두었어요. 낮 동안 이곳에 앉아서 햇살을 받는 일도 굉장히 즐겁답니다:)

 

 

가끔은 이렇게 소파 옆에 티테이블과 함께 놓고 사용하기도 해요. 집에 손님이 오면 티타임을 갖기도 합니다.

 

 

소파 맞은편에는 TV를 설치해놓았어요. 가구는 거실장으로 사용하는 우드 테이블 하나만 두었습니다.

*테이블 - 오래전 제작

 

 

깔끔한 것을 좋아하기 때문에 필요한 가구만 최소화하여 들이게 되었어요^^ 그래도 TV와 거실장 하나만 있으니 썰렁한 것 같아서 작은 화분이라도 하나 놔둘까.. 하는데 고민 중이랍니다.

*테이블 - 오래전 제작

 

 

다음으로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공간 중 하나인 주방을 소개해드리도록 할게요:)

 

 

우리 집 주방의 포인트는 바로 블랙 타일로 시공한 벽면인데요~

 

 

주방 타일 덕분에 아무리 봐도 질리지 않는 공간이 되었답니다. 창에는 블랙 블라인드를 달아놓았어요. 원래는 타공 블라인드가 와야 했지만, 타공되지 않은 블라인드도 이렇게 걸어놓으니 분위기가 마음에 들어서 그냥 사용하고 있답니다:)

 

 

타일 코너 쪽에는 선반을 달아놓고 식기들을 보관하고 있어요. 화이트 선반에 블랙 철제다리로 되어있어서 타일 벽면과 아주 잘 어울리더라구요.

 

 

선반 아래에는 캔들과, 이케아에서 구매한 화분 등으로 데코했습니다. 패드에는 플립시계를 틀어놓고 사용하고 있어요:) 인테리어 효과도 나고 시간도 체크할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조리대 앞에는 다이닝 공간이 있는데요~

다이닝 공간은 화이트와 우드의 조화로 깔끔하게 만들어보았습니다. 이곳에서 종종 음악을 듣기도 해요:)

 

 

식탁이 배송 된 날, 식탁등도 달고 차도 마시고 하루를 즐겁게 마무리했던 기억이 나네요^^

 

 

전체적인 다이닝 공간의 모습이에요.

벽면에는 새해 달력도 걸어 넣고, 테이블보도 씌워놓고, 새해맞이를 해보았습니다^^

 

 

조명을 켜 놓은 모습이예요. 실제로 보면 더 예쁜 빛을 낸답니다:) 우리 아들 저녁이나 간식 먹는 시간에는 이렇게 조명을 켜놓고 먹어요ㅎㅎ

 

 

다이닝 테이블 옆으로는 바구니와 작은 우드 테이블을 두었어요. 테이블 위에는 고무나무 화분을 올려놓았습니다.

 

 

요 바구니는 정말 예뻐서 다른 용도로 사용할 생각으로 구매했는데, 5년 넘게 빨래바구니로 사용했네요ㅎㅎ 요즘은 양말 바구니로 사용하고 있어요~!

 

 

창너머로 햇살이 잘 들어오는 평화로운 주방이랍니다^^

 

 

주방 앞의 벽면에는 라이트 블루컬러의 월 포켓을 달았습니다. 안경이나 에이컨 리모콘등을 넣어놓기 딱 좋은 사이즈예요:) 예쁘기도 하고, 정말 마음에 드네요.

 

 

다음은 아이 방을 보여드릴게요^^

 

 

[이케아]STUVA 스투바 수납콤비네이션+서랍(단종)

블루와 화이트로 된 투톤 벽지로 시공했어요. 예전부터 해보고 싶었는데 방 분위기도 화사해지고 좋아요^^ 아이 방에는 알 전구 조명으로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블랭킷 - 라튤립 (단종)

 

 

아이 방 한쪽에는 역할놀이를 할 수 있는 주방놀이 세트를 마련해두었어요.

 

 

아이가 늦은 시간까지 외할머니, 외할아버지랑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소꿉놀이를 하며 놀더라구요:)

 

 

며칠씩 비가 내려 꿉꿉한 날에 아이 방에 옷걸이를 풀어서 걸어놓고, 옷을 널었는데 생각보다 빨래가 잘 마르고 좋더라구요. 무심결에 널어놓았더니 색감이 예뻐서 사진으로 남겼습니다:)

 

 

다음은 우리 부부의 침실을 보여드리도록 할게요.

 

 

문 앞쪽에는 전신 거울을 놓고, 액자나 캔버스로 데코를 바꾸는 데코존이 되었어요. 스탠드 조명이 더해져서 멋진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었어요:) 때로는 이렇게 멋진 패널을 놓기도 하고~

 

 

[이케아]BORJE 의자(단종)

아들이 공부하던 동물 포스터도 액자에 끼워 넣어서 스툴 위에 올려 놓거나~

*협탁 - 셀프 리폼

 

 

거실에 배치해놓았던 타이포 액자를 매치하기도 한답니다.

*협탁 - 셀프 리폼

 

 

침대는 고가구 느낌의 무게감 있는 프레임으로 선택했어요. 화이트 침구와 화이트 스탠드 조명을 매치해서 포근하고 밝은 느낌도 더했어요:)

*침대 - 아피나 (단종)

 

 

침대 맞은편 모습입니다.

오른쪽에는 붙박이장을 넓게 달아 넣어서 옷과 침구류를 깔끔하게 보관하고 있구요. 왼쪽에는 침대와 같은 브랜드인 수납장을 배치했어요.

 

 

방안 전체가 화이트 컬러로 되어있어서 침대와 수납장으로 차분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침실에도 가구가 많지는 않아요. 그래서 깔끔하게 유지하기가 조금은 수월한 것 같네요:)

오른쪽에 보이는 문은 화장실 문이에요.

 

 

화장실 내부는 화이트로 되어있습니다. 화장실 용품이나 수건 등은 거울장 뒤에 보관하고, 자주 사용하는 화장품은 화이트 선반 위에 진열해 두었답니다.

 

 

거실 화장실도 살짝 보여드려요;) 침실 화장실과 비슷한 구조로 되어있어요. 아들이 세면대에서 물장난하는 걸 굉장히 좋아한답니다:)

 

 

화장실 입구의 바닥 부분 몰딩은 대리석으로 마감하였어요. 조금 더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나는 것 같아서 좋아요^^

 

 

이쯤에서 우리집 소개를 마치겠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인테리어를 바꾸어가며 즐겁게 보내려고 해요.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알로프
aw 소파 3인용 기본형
1,810,000
인더룸
모던카페6044 라운지체어
279,000
소다스트림
소다 사이드테이블
106,000
플레이타입
In Love With Typography1 - A7
58,000
디자인스페이스
마이티 체어
76,000
이케아
RANARP 라나르프 펜던트등, 오프화이트
49,900
마리메꼬
IUZIZ05
27,000
로바트
비이커
15,900
프랑프랑
모다 시리즈
23,900
체어블
블루 체어
63,000
박희숙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