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3.04 11:54

따뜻하고 내추럴한 1.5 룸 북카페 셀프 인테리어
#빌라     #10평대     #북유럽     #신혼부부    
보관함1623 댓글5

우리 집은 10평 정도 되는 1.5룸짜리 작은 빌라 전세입니다. 집 주인분이 집에 손대는 것을 싫어하셔서 아쉽게도 리모델링이나 크게 손을 댈 수 있는 부분은 없었지만, 그래도 이곳저곳 손이 안 간 곳이 없는, 아주 애착 가는 첫 번째 집입니다.

 

 

저희 부부는 그동안 월세를 살다가 처음으로 전셋집으로 들어가게 되었어요. 10년 정도 된 집이다 보니 세월의 흔적은 기본이고 여기 저기 고치고 싶은 게 많더군요. 그렇지만 전세라 시공은 포기하고, 셀프 인테리어를 해보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전 세입자가 나가자마자 집 이곳저곳의 치수를 재어봤어요. 그런 후, 구조도를 그려보았습니다. 아무래도 집이 작다 보니 꼼꼼하게 구도를 잡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어요.

 

 

그리하여 이렇게 2D 와 3D 가상도를 완성했어요. 물론 실제 집의 모습과는 달랐지만요 ㅋㅋ

 

 

가상도까지 완성하고 본격적으로 셀프 인테리어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셀프 페인팅으로 벽들을 칠하고 노란 장판 역시 화이트톤의 장판으로 바꿔줬습니다. 이 외에는 집주인이 원하시지 않으셔서 아무것도 손대지 못했어요 ㅠㅠ 그래도 손이 가지 않은 곳은 없답니다!

 

 

그럼 이제 본격적으로 집 소개를 하겠습니다! 먼저 현관부터 보여드릴게요~

보기 싫은 두꺼비집들을 패브릭 수납함으로 가려줬어요. 수납함에는 외출할 때 필요한 물건들을 넣어둘 수 있어서 은근히 유용한 것 같아요.

 

 

그리고 옵션으로 있는 신발장이 가벽처럼 현관을 깔끔하게 나눠주더라고요. 신발장 위에는 조그마한 소품들을 올려두었어요.

 

 

현관에서 조금 들어오면 이렇게 작은 복도 공간이 나온답니다. 여기는 많은 변천사를 겪었고 지금도 자주자주 바꿔주고 있어요 ㅎㅎ

 

 

이제 제일 공들여 꾸민 공간인 거실을 보여드릴게요~

먼저 before 입니다.

 

 

리모델링도 불가능한 상태에 북향이다 보니 창문이 많고, 구조가 미묘한 집이어서 가구와 소품 배치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그래도 '북카페'라는 확실한 콘셉트를 잡고 꾸민 게 많은 도움이 되더군요!

 

 

벽면 쪽에는 소파를, 그 앞에는 테이블과 암체어 두 개를 두고 사용 중입니다. 소파 따로, 암체어 + 테이블 따로 두려고 했는데, 집이 좁다 보니 저렇게 두는 게 제일 예쁘고 편하더라고요.

*펜던트조명 - 을지로 로하스 조명

 

 

책장은 어디에 둘까 하다가 결국 창문 아래쪽에 안정감 있게 두었습니다. 조금 더 큰 책장이 탐나기도 했지만, 작은 집이다 보니 공간과 잘 맞는 사이즈를 찾는 게 중요할 것 같아서 창문 아래 벽면 크기에 맞춰 낮은 3단 책장으로!

 

 

소파는 가죽과 패브릭 사이에서 많은 고민을 했는데 결국은 가죽으로 정했어요. 그래도 북카페 콘셉트에 잘 어울리도록 따뜻한 색감으로 골랐습니다.

 

 

이제 주방으로 넘어가 볼게요. Before 모습입니다.

아무래도 시공 없이는 많은 변화를 주기 힘든 공간이다 보니 그냥 깔끔하게 꾸미고 사는 것에 만족하고 있어요.

 

 

그래도 상,하부장은 큼직해서 수납에 문제는 없더라고요! 아일랜드 식탁을 두어서 공간을 나눠주고 조리 공간을 넓혀주었어요.

 

 

아일랜드 식탁은 가끔 홈카페나 홈바 같은 느낌으로 사용할 수 도 있어서 좋아요.
아일랜드 식탁 옆으로는 북 카페 콘셉트에 잘 맞게 현관에 있던 매거진 테이블을 가져다 배치했어요.

 

 

가벼운 아침 식사 정도는 아일랜드 식탁에서 하지만 거실에 둔 테이블을 식탁 겸으로 사용하고 있답니다 :)

 

 

다음 공간은 침실입니다.

누런 장판과 얼룩덜룩한 벽지 ㅠㅠ 누수 때문에 보수공사까지 해야 했어요.

 

 

그래도 셀프 인테리어를 마친 후에는 이렇게 화사하게 바뀌었답니다 :)

 

 

침대 옆쪽 벽에는 선반을 달아서 사진이랑 소품 몇 가지를 올려두었습니다.

 

 

[이케아]STRALA 스트롤라 펜던트등(단종)

그리고 침대 위로는 귀여운 별 조명을 달아주었습니다.

 

 

동그란 원형 러그도 깔고, 화장대와 호빵이 수납장도 배치했어요. 장스탠드는 저렇게 수납장 위에 올려두니까 방도 더 환하게 만들어주고 눈도 덜 아프더라고요~

 

 

그리고 벽에는 포인트로 벽시계를 달아놨어요. 못도 안 박아도 되고 작고 귀여워서 좋아요!

*시계 - 모로디자인 (단종)

 

 

호빵이 수납장을 침대 옆에 두고 사용하기도 했어요. 근데 화장대와 수납장을 같이 놓으면 문이 잘 닫히지 않아서 가구 배치를 또 다시 해야 했답니다 ㅠㅠ

 

 

그래서 여러 번 가구 배치를 해본 후, 정착한 침실의 최근 모습이에요. 화장대를 문 옆쪽으로 옮겨줘서 문도 쉽게 여닫을 수 있답니다.

 

 

침대는 벽과 살짝 띄워서 협탁을 사이에 두었어요. 반대편에는 호빵이 수납장을 두어 양옆으로 협탁을 둔 것처럼 사용 중입니다.

 

 

마지막으로 보여드릴 공간은 욕실입니다.

집의 크기에 비해서 크기도 크고 10년 된 아파트치고는 깔끔해서 생각보다 꾸며야 할 건 없었어요!

 

 

After입니다, 드라마틱한 변화는 없지만 조금 더 안락하고 실용적이게 변했어요.

 

 

건식 화장실로 쓰기 위해서 타일 위에 조립식 마루를 설치하고, 남는 공간은 백자갈을 채웠어요. 건식 화장실이 불편할까 걱정했는데, 물때도 끼지 않고 오히려 장점이 많은 것 같아요.

 

 

문에는 도어 행거를 걸어서 부족한 수납을 채워줬고요~

 

 

화장실 안쪽 샤워부스에는 이렇게 디스펜서를 설치하고 그 옆으로 작은 거울도 달았어요.

 

 

조명도 펜던트 직부등으로 바꿔줬어요. 전구도 LED로 바꿔 달아서 전기세 절약까지 되네요 :)

집 소개는 여기까지입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Q. 이레님에게 집꾸미기란?

"평소에 카페에 가는 걸 좋아하는 저는 집이 있음에도 카페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더군요. 내가 제일 편하고 머무르면서 행복해야 하는 곳이 바로 집인데.. 뭔가 이상하더라고요~

 

 

그래서 이번 이사를 하면서 제가 좋아하는 북 카페를 콘셉트로 잡고 꾸미게 되었어요. 그러니 자연스레 카페에 가는 시간도 줄고 외출을 해도 집에 일찍 돌아가게 되더라고요. 집꾸미기란 이렇게 돌아올 수 있는, 그리고 돌아오고 싶은 공간을 만드는 힘인 것 같습니다."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공간조명
데스트니 1등 센서
25,000
모던사파리
모던 미디엄 블랙 디어 헌팅트로피
20,000
에디앳홈
원목 중형 사이드 테이블/매거진 테이블
29,320
대광조명
지헤드 ST 스탠드
180,000
한샘
비트윈 식탁 4인용 내츄럴
149,000
포커스인샵
클랩 암체어
115,000
한샘
피노 소파 3인용_북유럽가구 (3종/택1)
489,000
한샘
샘3 폴리3 수납바스켓 대 (크림)
10,500
한샘
샘3 어린이책장 3단 2000
98,900
이케아
EKBY JARPEN 에크뷔 예르펜 선반, 화이트
9,900
이레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