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07 10:24

4대가 19년된 2층 주택에 살다가 2층을 리모델링해서 분가
#주택     #20평대     #북유럽     #아이있는집    
보관함1292 댓글12

19년 된 2층 주택에서 4대가 한 집에 살다가 이번에 2층을 리모델링해서 분가했답니다^^

벽돌이나 갤러리 문 등 살릴 수 있는 건 최대한 살렸어요.

 

 

저희 집은 지은지 20년 된 전원주택이에요. 아이들이 크면서 저희 가족이나 시부모님 그리고 시할아버지 각자의 공간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어요. 1층은 시부모님과 시할아버지가 지내시고, 저희가 2층으로 올라가기로 했어요.

 

 

계단 옆으론 붉은 벽돌로 가벽이 있었어요. 가벽은 부수고 그 뒤에 보이는 벽은 살리기로 했어요.

 

 

19년 된 벽돌을 부수는 건 쉬운 작업이 아니었어요. 거기다가 계단 쪽이라 더 조심해야 했어요.

 

 

1층과 2층의 내부계단을 없애고 외부로 계단을 내서 완전히 독립된 공간으로 분리하기로 했어요.

목수 아저씨들이 투입되어 계단을 제거하고, 뚫린 공간을 막아주셨어요. 밑으로 떨어지면 어쩌나.. 괜한 고민도 해봤어요^^

 

 

계단 맞은편입니다. 오각형 창문이 마음에 들어 그냥 두기로 했어요.

그리고 앞으로 나온 부분과 들어간 부분을 경계로 가벽을 세워 부부 침실과 작은 아이 방으로 나누기로 했어요.

 

 

저의 의견 100% 반영해서 살릴 수 있는 곳은 최대한 살리기로 했어요. 도배, 장판, 목공을 뺀 나머지는 시아버지와 남편이 셀프 인테리어 했어요.

 

 

본격적으로 저희 집 소개를 시작할게요. 가장 먼저 보이는 곳은 주방입니다.

 

 

싱크대는 직접 디자인해서 싱크대 공장에 제작을 맡겼어요. 상부장을 전부 다 설치하면 답답할 것 같아서 반은 선반으로 대체했어요.

 

 

선반은 분위기에 따라 여러 소품으로 바꿔가며 꾸미고 있구요^^

먼지를 자주 닦아 줘야 하는 게 단점이지만,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선반을 화이트로 다시 칠해줬어요.

 

 

원래는 아이 두 명을 한 방에 같이 쓰게 할 계획이었어요. 아이들의 성향과 나이 차이로 각자에 공간을 주는 게 좋겠다는 생각으로 과감히 거실을 없애고, 아이들에게 각자의 공간을 줬어요.

 

 

그리하여 만들어진 거실 겸 다이닝 공간입니다. 수납장은 제작한 거예요.

한쪽은 그릇을 수납할 수 있고, 다른 한 쪽은 TV를 넣었답니다^^

 

 

식탁 용으로 프레임과 상판 유리를 따로 주문했었는데, 사이즈가 맞지 않아서 멘붕이 왔었는데, 남편이 해결해줬어요~!

 

 

프레임은 살리고 상판 유리는 포기하기로 했어요. 상판은 어떻게 할까 고민하다 집에 있던 단풍나무를 쓰기로 했어요.

 

 

아이가 모서리에 부딪쳐 다칠까 걱정되어, 상판 모서리를 라운드 모양으로 그려준 후 잘라 줬어요.

 

 

상판 위를 사포로 깔끔하게 밀어주고, 화이트 페인트 칠했어요. 김치 국물 등 오염 가능성이 있으니, 오일스테인 페인트로 해야돼요. 전 그것도 모르고 두 번 칠했네요.

 

 

짠~! 그리하여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식탁이 만들어졌어요^^ 펜던트 조명까지 달아놓으니, 거실 겸 다이닝 룸이 완성되었어요.

 

 

오각 창문을 그대로 살려서 꾸민 부부 침실이에요. 다락방 느낌도 들고 정말 이뻐서 따로 창 교체하지않고, 화이트 페인팅만 했어요.

 

 

왼쪽은 붉은 벽돌이였는데, 남편과 함께 셀프 페인팅 칠한 거랍니다.

 

 

침대 반대 쪽 모습입니다.

 

 

[까사미아]하겐) 육각거울30(단종)

19년 전 집 지을 때, 장롱문으로 사용했던 갤러리 문을 페인트 칠한 후, 침실과 이어진 베란다 문 앞에 두었어요. 단풍나무 느낌이 좋아 최대한 살리고 싶었어요~

 

 

[까사미아]하겐) 육각거울30(단종)

다음은 작은 아이 방입니다. 공간 사용하기 애매했었는데, 남편의 의견대로 공간이 나눈듯한 느낌을 주기로 했어요.

자기 방이 생겼다며 방에서 책도 보고, 일주일에 2-3번은 자기 침대에서 잔답니다^^

 

 

좋아하는 아이의 모습을 보니, 방을 따로 만들어주기 잘했다는 생각이 들어요~

 

 

책상 옆쪽 벽에는 제가 요즘 빠져 있는 도트 무늬로 벽지를 바꿔봤어요^^

 

 

다음은 큰 아이의 방입니다. 깔끔한 철제 침대를 뒀어요^^

 

 

어른들과 함께 살 때 제 맘대로 할 수 없는 부분도 있었는데, 지금은 마음껏 집 꾸미는 기쁨을 누리고 있답니다. 이상으로 저희 집 소개를 마칠게요^^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공간조명
베네리 레일 [개별구매]
가격문의
프랑프랑
누베플레이트
17,000
나무뜰
미쉘 원목 4인용식탁세트
329,000
공간조명
블랑코 1등 펜던트
28,500
마이루미
프리미엄 도트 고밀도 차렵 침구 (크림화이트)
227,000
OUFO
BASIC MONOCHROME 123 (WHITE)
11,000
덜튼
레트로 벽시계 (3colors)
46,400
두닷
아르코 0843 데스크
120,000
두닷
마델라10
89,000
까사미아
스타램프2
79,000
sun172737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