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30 11:55

직접 꾸민 나만의 공간에서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어요.
#주택     #10평대     #네츄럴     #1인가구    
보관함380 댓글10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있다는 자체만으로

너무 행복해요. :D"

 

안녕하세요. 10년 동안 웹디자인 관련 일을 하다가, 지금은 오랜 직장생활을 접고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는 31살, 싱글여자입니다. 얼마 전 이사하면서 좋아하는 소품들을 SNS에 공유하다 보니 물어보는 분들이 조금씩 계시더라구요. 그래서 작게 온라인 몰을 시작하고 있어요. 모든 것을 혼자 하느라 눈코뜰새 없이 바쁘지만~ 시간가는 줄도 모르게 너무 재미있고 즐겁게 일하고 있어요. 

 

(도면)
 

이사 온 지는 이제 한 달 조금 지났어요. 가지고 있던 것들도 많아서 이사할 때는 특별히 많은 걸 구매할 필요가 없었어요. 가구와 소품 구입, 다해서 150만원 정도로 꾸민 집입니다. 거실 겸 주방, 방이 두 개인 집인데 침실은 아직 꾸미지 못해 공개드리지 못하는 점 미리 양해 부탁드려요. :)

 

 

손 볼 곳 투성이인 작은 집 BEFORE

 

이사오기 전 집의 비포모습입니다. 현관문을 열었을 때, 거실 전체가 보이는 게 아니라 작은 복도가 있어서 마음에 들었어요.

 

너무 오랜시간 안 고치고, 안 바꾸고... 구석구석 손봐야 될 곳이 투성이인 집이었지만 

 

작은 복도, 채광 등 몇 가지에 홀딱 마음을 뺏겼던 집이에요. ^^

 

 

푸릇푸릇한 집의 시작, AFTER

 

리폼

현관문을 열자마자 보이는 복도예요. 아무래도 집에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첫모습이라 신경을 많이 써서 꾸민 공간이에요.

 

리폼

직접 리폼한 사다리장과 슬리퍼정리대를 두고 화사한 느낌을 주기 위해 파릇파릇한 조화도 함께 했어요. 고양이나 강아지에게 알러지성 식물이 많다 해서, 인테리어용 조화를 선택했어요.

 

 

빛이 잘 드는 화사한 거실

 

정확히는 거실 겸 주방이지만 주방은 거의 쓰지 않기 때문에 두꺼운 암막커튼으로 가려줬어요. 커튼 하나로 공간이 분리도 되고 가려주니까 편하더라구요.

 

가장 많이 쓰는 주방가전인 캡슐커피머신만 보이는 곳에 배치했어요. 캠핑다니며 쓰던 우드 쉘프에 자투리 레이스천을 덮어 주어 작은 선반으로 사용중이에요.

 

선반 옆 올리브나무는 화원 가서 토기화분만 사고 조화를 꽂아 만들었어요. 위에 덮어 준 인조이끼까지 전부 다해서 15000원도 안들었던 것 같아요. 

 

거실에는 TV도 따로 없고 가구라고 할 만 한 건 큰 테이블 하나가 다예요. 

 

평소 TV를 즐겨 보지 않아서, 그저 집에 놀러 온 지인들과 소소하게 커피 한 잔이나 작은 파티를 할 때 좋은 큰 테이블 하나면 충분해요.

 

아주 작은 거실이지만 햇살이 잘 들어와서 너무 좋아요. 햇살이 많이 들어오는 날엔 테이블을 쭉 밀어두고 창가 가까이 의자를 두고 앉아 있어요. 

 

집을 수리할 때 가장 해결하기 어려웠던 게 조명이었어요. 평소엔 환하게, 때로는 카페처럼 은은하게 만들고 싶었거든요. 한참을 고민하다가 이 천장등을 찾고 엄청 신나했던 것 같아요. 기존에 하나만 있던 천장등에서 선을 하나 더 뽑아 내서 두 개를 만들어 줬어요. 그리고는 식탁등 하나, LED천장등 하나를 달았습니다.

 

이 LED 천장등은 리모콘으로 백색/전구색을 선택할 수 있고 on/off도 가능해서 불필요할 땐 꺼놓고 식탁등 하나만 켜 둘 수도 있어요. 디자인도 깔끔하고 설치도 여자 혼자 충분히 할 정도로 쉬워요. 저랑 같은 고민을 하는 분들께 매우 강추!하는 아이템이에요.

 

밤에 천장등을 끄면 식탁등만으로 은은하고 카페같은 분위기가 연출되어요. 커피 한 잔, 술 한잔 모든 것이 좋은 공간이에요.

 

요즘엔 지인들이 놀러오면 알아서 척척 커피나 차 등을 만들어 마셔요. 집보단 편한 카페에 놀러온 것 같다며 말해주는데 그것도 기분이 참 좋아요.

 

 

'묘하네'의 작은 작업실

 

거실 옆에는 작은 방이 있어요. 이 곳은 제가 일을 하는 작업실이자 편하게 휴식을 취하는 공간으로 꾸며 봤어요.

 

컴퓨터로 많은 업무를 하니까 거의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곳이에요. 넓은 서랍이 있는 책상과 수납장으로 대부분의 잡동사니는 모두 수납을 해놓고 사용해요.

 

책상 옆 벽에는 직접 만든 달력을 출력해서 잘 보이도록 붙여 두었어요.  그 달에 중요한 날을 체크하고 만드니까 기억하기 좋더라구요. ^^

 

[이케아]JANSJO LED벽부착/집게형스폿조명(단종)
홀라인

책상 뒤편으로는 소파와 테이블이 있어요. 컴퓨터로 작업하고 있을 때 지인이 오면 이곳에 앉아서 편하게 얘기를 나눠요.

 

[이케아]JANSJO LED벽부착/집게형스폿조명(단종)
홀라인

이 소파는 구입한 지 거의 5년이 다 되어가요. 고양이들이 뜯어 놓은 흔적들이 있어서 이사하면서 버릴지 말 지 엄청 고민했는데, 원단 시장에서 직접 사온 천으로 고민을 싹 해결했답니다. 원룸에서 쓰던 작은 수납소파여서 3마 정도로 충분했어요.

 

홀라인

소파 맞은편에는 저희 집에서 제가 제일 아끼는, 만족도가 가장 높은 전신거울이 있어요. 

 

제작

방문을 떼고 그 방문만한 합판에 거울을 붙여서 만들었어요. 기분에 따라 소품으로 연출이 가능하고, 합판 위에 마음껏 못질도 할 수 있고, 무엇보다 직접 만들었다는 거에 더욱 만족도가 높아요.

 

[이케아]JANSJO LED벽부착/집게형스폿조명(단종)

빈 벽에는 아무 방식도 하지 않고 빔프로젝터를 쏘는 스크린 공간으로 활용해요. 소파에 누워 영화를 보기도 하고 음악만 나오는 영상을 틀어둔 채 작업을 하거나 책을 보기도 하구요.

 

[이케아]JANSJO LED벽부착/집게형스폿조명(단종)
홀라인

선반 위 작은 집게등으로 포인트가 되는 밤의 공간이에요. 은은한 조명 아래에서 사랑하는 동물들과 누워서 편하게 쉴 때, '나에게 너무 만족스러운 셀프인테리어를 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어요.

 

 

마음껏, 나 다운 집이 될 수 있도록

 

가까운 지인이 저의 집을 보고 '너답다, 너다운 집이다'라는 말을 했어요. 그 말을 들으니 집을 꾸밀 때 그게 바로 내가 원했던 거다 싶더라구요. 온전히 내 공간인 집만큼은 다른 사람 신경쓰지 않고, 내 마음 껏 날 위한 집이었으면 해요. 내가 진정 원하는 것들로 채웠을 때 그게 정말 나다운 집일테죠.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이케아
SIGNE 싱네 평직러그, 여러 가지 색상
3,000
이케아
VALLOBY 발뢰뷔 단모러그, 베이지, 블루
149,000
이케아
DOCKSTA 독스타 테이블, 화이트
249,000
이케아
AGEN 아겐 의자, 라탄, 대나무
50,900
이케아
MERETE 메레테 커튼한쌍, 화이트
39,900
이케아
CISSAN 시산 냅킨꽂이, 부레옥잠
5,900
이케아
INDUSTRIELL 인두스트리엘 펜던트전등갓, 대나무
29,900
마켓비
ANDRA 원목의자 아카시아
99,900
45,900 (54%)
자이너스
원목 캠핑 3단 우드쉘프
49,900
이케아
TERJE 테리에 접이식의자, 브라운
19,900
한이슬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