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19 01:34

미니멀라이프를 꿈꾸는 파주 타운 하우스!

#주택     #30평대     #네츄럴     #아이있는집    
보관함1779 댓글9

저는 어렸을 때부터 집꾸미기 홀릭이였어요~

나이들수록 청소하기 편한 집이 좋아서 집 사이즈도 줄이고 살림도 줄이다가 인테리어 공사 후에 소형 타운하우스로 이사를 하고, 변함 없는 홈스타일링 취미 생활 이어가고 있습니다.

*업체 : style__h

 

 

마이너스에서 플러스로!

 

우선 콘크리트가 그대로 노출된 모습에서 환골탈태하여, 아늑한 집이 되기까지!!

Before & After로 간략하게 보여드릴게요~

1층 현관 앞 모습입니다.

 

실내로 들인 건식 세면대와 계단 아래의 수납 가능한 창고 도어 입니다.

 

 

1층 거실모습인데요~

가벽과 중문을 만들면서 휑하고 차갑던 느낌이 몹시 따뜻하게 바뀌었어요^^

 

 

가벽을 만들어 분리한 1층의 거실과 주방입니다.

 

 

계단에서 바라본 2층 아이들 공간입니다.
방 옆에는 작은 욕실이 있어요~^^

 

 

2층 욕실과 3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입니다.
욕실 벽엔 6각 타일을 바르고 작은 슬라이딩 도어를 시공했습니다.

 

 

층고가 높은 3층 안방입니다.
도어가 없었는데 도어를 설치하고 6각 타일을 깔아주었어요~^^

 

 

3층과 연결되어 있는 다락방이에요.
낮과 밤 언제든 편안한 집으로 바뀌었어요.

 

 

이제 본격적으로 집을 소개할게요~!

현관 데드스페이스에 생기를 불어넣어 웰컴 스페이스로~♡

 

 

[이케아]HEMSTA 전등갓(단종)

불편이 컨셉!

 

편리함과 효율적인 집을 만드는 전문가 입장에서는 불편한 집이지만, 전 그래도 이게 좋아요~^^
현관과 거실 사이에 레트로 느낌의 고방유리를 설치한 현관 중문이 너무 맘에 들어요!

 

 

원래 여기 벽이 없었는데, 가벽을 세워서 주방과 거실 공간을 분리했어요~!

사람들이 특이하다고 하는데.. 소신 있게 인테리어 하는게 가장 좋은 것 같아요^^

 

 

계단 쪽에서 찍은 거실과 중문입니다.

채광과 조명이 어우러져 따뜻하고 아늑한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중문 옆에는 작은 건식 세면대를 설치해서 드나들면서 손 씻기 편리하게 했어요^^

 

 

거실에는 원형 테이블을 가운데에 두고, 주위로 의자를 두었어요.

의자는 세트로 구입하지 않고, 각기 다른 디자인으로 배치했어요.

 

 

1층 바닥은 300mm 무광 정사각형 타일로 마감을 했어요~!
어떤 가구, 어떤 식물과도 잘 어울리는 장점이 있어요.
여러 선인장과 식물, 그리고 그림 한 장을 액자에 넣어 세워 두었어요.

 

 

1층 거실과 이어진 데크입니다^^

화단을 하겠다고 남겨뒀던 부분을 추가 공사로 덮어서 올 데크가 완성되었어요. 얕은 방부목 화단은 아직 방치되어 있지만, 곧 예쁘게 꾸밀 생각이에요. :-)

 

 

햇살 좋은 날 데크의 모습~!

 

 

다음은 저희 집 주방입니다.

행복한 공간이죠^^

수납장 전부에 손잡이를 달면 정신이 없을 것 같아서 상부장에만 우드 손잡이를 달았어요. 메인 등은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조명으로~!

 

 

 

 

조리대 뒤쪽으로는 팬트리를 설치해서 공간을 분리했는데요.
식품을 저장하는 목적도 있지만, 공간에 변화를 주는 걸 좋아해서 소가구, 소품, 식물들로 분위기를 바꿔줄 요량으로 만들었어요.

 

 

주방 한쪽에는 메모판과 작은 선반을 달아 수시로 그날 할 일들을 체크하고 있어요. 선반에는 트레이와 화분 등을 걸어두었어요.

 

 

 

 

계단 옆으로 보이는 작은 문은 창고 문이에요.

문은 작아도 계단 밑 공간까지 수납공간이 넉넉해요. 수납과의 전쟁...!

 

 

계단 올라가기 전 슬라이딩도어를 열면~ 세탁실입니다!

전에는 기름보일러를 쓰다가 도시가스를 사용하니, 비용적으로 참 고마운 집이 되었어요^^

 

 

이제 2층으로 올라가 볼까요~~??

 

 

2층엔 3살 터울인 사내아이 두 명의 방이에요.

 

 

두 아이의 침대를 다른 방향으로 두었어요~
침대 사이엔 낮은 수납 장을 놓았어요.

 

 

오른쪽에 있는 미닫이문을 열면 또 하나의 방이 나옵니다.

 

 

짠! 원래는 두 방이 한 공간이었는데,

"수면 + 공부"  &  "휴식 + 취미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나누기 위해 가벽을 세우고 미닫이문을 만들었어요.

 

 

[이케아]TROMSO(단종)

침대 아래 공간은 소파와 미니 테이블을 두어 훈훈한 벙커 침대 룩을 완성했어요~! 아이 친구가 놀러 와서 1박 할 때 침대 하나 더 있으니깐 정말 편해요^^

 

 

경쾌한 느낌이 들도록 좀 더 작은 무광 정 사각 타일 바닥을 전체 시공했어요.

노란색 행거는 교복을 다려서 걸어두기 편해서 없어서는 안 될 아이템이 되었어요!

 

 

2층에 있는 아이들 전용 욕실인데, 정말 아담한 공간이에요~!


얼마나 아담하냐면.. 도저히 사진으로 담을 수가 없네요ㅋㅋ
허니허니한 벌집 화이트 6각 타일로 마감했어요.

 

 

3층으로 올라오면 저희 침실이에요.

바닥은 육각 타일로 마감했어요. (최소 육각타일 매니아...!!!)

 

 

한 쪽에는 수납형 소파를 두어서 유용하게 쓰고 있고, 침대 옆에는 작은 미니 테이블과 귀여운 스탠드 조명을 두었습니다^^

*수납소파 - 리바트

 

 

하루를 마무리하기 참 좋은 릴렉스 스페이스♡

 

 

낮에 찍은 사진이에요^^
침실과 이어져 있는 3층 발코니가 보이네요.

 

 

작아도 오픈된 공간이여서, 봄 햇살을 맞으며 가끔 멍 때리기 좋은 공간입니다^^

 

 

침실 가벽 안쪽에는 파우더 룸이 있어요.

 

 

좁지만 아늑한 공간을 좋아하는 저의 취향에 걸맞게 만들어진 공간이에요. 다리미판을 폈다 접었다 하는 게 싫어서 365일 오픈된 다리미 판입니다. 너무 편해요^^

 

 

3층 욕실의 벽은 브라운 직사각 타일로 마감하고 천장은 히노끼로 마감했어요. 샤워할 때 향이 나서 건강해지는 느낌이에요^^

 

 

안방에서 나오면 3층과 이어진 1인용 다락방이 보이네요.

*수납소파 - 리바트

 

 

제가 블로그 집필실로 사용하고 있는 다락방입니다.

다음 주 스케줄 정리도 하고 사진 정리도 하고, 책도 볼 수 있는 공간이에요. 6단 리클라이너 좌식 의자를 둬서 젖혔다 세웠다 각도 조절하면서 사용하고 있어요^^

 

 

이상으로 저희 집 소개를 마치겠습니다~.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하우스닥터
Side table, grey
173,100
보니애가구
보브 패브릭 2인용 좌식 소파
109,500
89,900 (%)
리바트이즈마인
토스트 800 책장(네츄럴)
125,000
Bengt Ek
보우 체어_MG
69,000
룸에
헤티 스툴
39,900
이스트웍스
제도 집게 스탠드
28,310
리바트이즈마인
데일리 1200 수납 선반 (오크)
97,200
이케아
VAGSBERG 복스베리 / SPORREN 스포렌 회전의자, 자작나무무늬목, 화이트
69,900
한샘
아임 침대 SS 서랍형
399,000
모던하우스
레떼 원형 수납 사이드테이블
29,900
바람소리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