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9 11:55

여백과 원목가구가 함께하는 정감가는 집

#아파트     #20평대     #네츄럴     #미니멀    
보관함164 댓글2

 

 

“거창한 인테리어보다 집다운 집을 만들고 싶었어요.”

 

안녕하세요. 사진을 통해 만났고 사진을 통해 가까워진 저희 부부는 모든지 손으로 하는 걸 좋아해요. 저는 프랑스 자수를 취미로 하고 있고 남편은 흑백필름 사진을 취미로 가지고 있어요.

 

저희집은 오랜 연애기간 동안 남편과 그려온 집의 모습이었던 것 같아요. 미니멀한 삶에 대한 동경이 있어서 최대한 물건을 줄이고, 그 안에서 편안하고 따뜻한 느낌이 있는 공간을 추구했거든요.

 

남편과 연애 때부터 여러 사진집을 보며 얘기 나눴었는데, 그 중 일본 가족 사진집 "다카페 일기"의 집을 꿈꿔왔어요. 남편에게 이 책을 선물하면서 곳곳에 하고 싶은 인테리어나 느낌을 쪽지로 기록을 남겼어요. 지금 다시 보니 저희집이 다카페 일기 속 집과 매우 닮아 있더라구요.

 

(도면)
 
 

거실과 주방, 베란다2개 방3개의 전형적인 26평 아파트에요.

 

 

현관

 

흔히 있는 커다란 중문은 일부러 설치하지 않았어요. 대신 가슴 높이의 가벽을 세워서 공간을 분리시켰어요.

 

사실 거실 안쪽으로 책꽂이 겸용으로 만들려고 했으나, 그러면 두께가 너무 두꺼워져서 포기했어요.

 

 

미니멀한 삶, 거실

 

모던하우스
제작

문을 열고 들어오면 모든 공간이 한눈에 들여다 보이는 집이에요. 거실은 워낙 작고 확장도 하지 않아서 러그와 테이블 서랍장이 차지하는 공간이 전부에요.

 

제작
자주

현관 가벽 뒤에는 소파대신 테이블과 의자를 두고 생활하고 있어요.

 

자주

이곳은 식사와 차를 함께하고 서로의 취미생활이 이뤄지는 공간이에요.

 

자주

보통 저는 자수를 놓고 남편은 책을 읽거나 종이접기를 해요.

 

 

제작
자주

테이블 위에는 남편이 찍은 사진이 걸려 있어요.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느낌이 집 안의 분위기와 잘 묻어나는 것 같아서 마음에 들어요.

 

제작
해외 현지 구입
무인양품

현관에서 들어오면 바로 보이는 벽이에요. 결혼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가장 먼저 얘기한 것이 바로 TV없는 거실이에요. 평소에도 TV를 많이 즐겨보지 않아서 서랍장을 두고 그 위에는 서로 좋아하는 것들을 가져다 놓았어요.

 

제작
해외 현지 구입
해외 현지 구입
무인양품

남편이 접은 종이접기, 아프리카 조각상과 캔들 워머,네팔에서 사온 조각상 등 서로 좋아하는 것들을 전부 올려좋으니 좁은 것 같지만 이것 나름대로 추억이 묻어나는 소품들이라서 이야기가 담겨 있어요.

 

제작

소품이 가득한 서랍장 위에는 직접 만든 자수 가랜드가 걸려있어요.

 

 

주방

 

거실 반대편 모습이에요. 왼쪽은 서재로 사용하고 있는 작은방이고 오른쪽에는 주방입니다.

 

미니멀라이프와는 조금 거리가 먼 주방입니다.

 

시간을 가장 많이 보낼 공간이라고 생각해서 신경을 많이 쓴 곳인데 정작 집에 온 이후에는 ‘입덧'으로 인해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어요.

 

한샘

싱크대 옆에는 남편과 가장 고민했던 인덕션이 있어요. 혼수 구입후 1년만의 이사라 오래되지 않은 가스레인지를 처리하는게 아쉬웠어요. 인덕션의 편리함은 잘 알지만 쓰던 가스레인지를 꼭 처분해야 하나 라는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한샘

인덕션 위에는 요리할 때 필요한 주방용품을 최소한으로 두고있어요. 대부분 오래쓸 수 있으면서도 질리지 않는 것들로만 구입했어요.

 

 

작은방1, 서재

 

주방 뒤에 위치한 작은방이자 서재라고 불리는 곳이에요.  남편이 어렸을 때 치던 피아노를 시댁에서 가져와 서재에 두었어요.

 

다양한 용도로 사용하고 있는 책상입니다. 이 책상의 가장 큰 장점은 선반형 책꽂이가 있는거에요. 따로 책꽂이를 구입하지 않은 저희집에서는 유일하게 책들이 놓여져 있는 곳이랍니다.

 

조립식 책상이라서 오래갈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는데 생각보다 아주 튼튼하게 사용 중이에요.

 

책상 뒤에는 저희집 유일무이한 1인용 소파입니다. 커튼을 살 때 사은품으로 준 쿠션과 어울려서 잘 사용중이에요.

 

소파에서 책을 읽고 잠시 둘 수 있는 협탁을 바로 옆에 두었어요.

 

 

작은방2, 다용도실

 

두번째 작은방이자 화장대 및 청소용품을 두는 공간이에요. 협소한 크기라서 전체적인 공간을 공개하지 못하는 점 이해부탁드립니다

 

 

살며시 들여다보는, 침실

 

주방 반대편에 있는 침실이에요. 저희집에서 가장 큰 방이죠.

 

하지만 퀸 사이즈 침대와 붙박이장만으로도 꽉 찬 공간입니다. 특별한 인테리어를 하지 않아서 이곳은 이정도만 공개할게요.

 

 

생기 가득, 베란다

 

거실 앞 베란다에는 남편이 키우고 있는 다육이들이 있어요.

 

하나둘씩 키우던 다육이가 점점 늘어서 지금은 선반이 꽉 찼어요.

 

종류도 다양해서 우리집만의 정원이 생긴 것 같은 기분이 들어요.

 

 

편안한 집

 

앞으로는 태어날 아이를 위해 작은방을 꾸밀 예정이에요. 방이 작아서 많이 들어갈 수 없겠지만 곧 아이의 용품으로 채워지겟죠? 아이가 있더라고 최소한의 물건으로 생활하는 건 유지하고 싶어요. 그래서 특별히 새로운 가구를 들이지 않을 거에요.

 

가장 편하게 쉴 수 있는 집이라는 공간에서 우리가족만의 이야기를 만들어 가고 싶어요. 집이 갖는 의미를 잊지 않고 앞으로 함께하는 시간을 기억할 수 있는 공간이기를 바래요.

 

 

이 집에 사용된 가구 더보기
패브릭가든
린넨 나비주름 속커튼 - 화이트
36,000
핀란디아
하모니 원목 와이드체스트 3단서랍장
800,000
시스디자인
프레이 409 오크 식탁(140cm)
368,000
시스디자인
엔시나 오크 원목 체어
188,000
시스디자인
엔시나 오크 원목 3인 벤치
278,000
발뮤다
AirEngine(Gray)
499,000
자주
우드 스탠딩 액자_10X15cm
5,900
우드윅
미니캔들워머세트SET
58,000
티볼리오디오
Model Two
500,000
스메그
전기포트 한국형
177,000
수수가님
댓글을 달아주세요!!
등록
확인
집꾸미기
집꾸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