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19 07:55

오늘보다 내일 더 빛나는 꿈의 집, 7평 복층 오피스텔
#오피스텔     #7평     #화이트우드     #홈 카페    
보관함96 댓글1

 

안녕하세요! 금융업에 종사하고 있는 24살 사회 초년생, 영꿈집이라고 합니다. 하고 싶은 건 꼭 해야 하는 성격이라, 대학생 때는 항상 대외활동, 공모전, 아르바이트, 19개국의 세계여행까지 정말 바쁘게 살았어요. 작년에 취직을 한 후로는 오랜 꿈이었던 저만의 공간을 갖는데 집중했고, 올해에는 이렇게 '영원한 꿈의 집'을 마련할 수 있었습니다.

 

 

 

 

어렸을 때부터 건축,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았어요. 단순히 잘 꾸며진 공간이 아닌, 집 주인의 이야기와 시간, 그리고 인생이 묻어나는 공간을 좋아합니다. 또 나만의 색으로 누군가에게 감명을 주고 싶은데, 공간은 구구절절 말로 표현하지 않아도 감동을 주잖아요. 그래서 꾸준히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았던 것 같아요.

 

 

 

운명처럼 만난 꿈의 집

 

 

제가 살고 있는 집은 8년 된 7평 오피스텔입니다. 4.5m 높은 층고의 복층 구조이고, 1층에는 거실과 화장실 복도식 부엌이, 2층에는 침실이 있어요.

 

우리 집을 처음 만난 건 사실 대학 새내기 시절이에요. 복층 구조에 매력을 느껴 친구랑 에어비앤비로 놀러 왔었는데, 그만 이 집에 반해버린 거죠. 그 뒤로 '꼭 그 숙소 같은 집에서 살아야지'라는 꿈을 꾼 지 5년 만에, 운명처럼 지금 집 바로 옆 건물로 회사 첫 발령을 받게 되었어요. 다시 봐도 예쁜 구조, 코앞에 펼쳐진 바다, 쭉 뻗은 산책로까지... 역시 여기다! 하며 바로 계약을 했습니다.

 

 

 

인테리어 컨셉은?

 

 

제가 원했던 전반적인 우리 집의 컨셉은 '화사하고 따뜻한' 느낌입니다. 그래서 화이트와 우드톤으로 메인 컬러를 정했어요. 집이 남향이라 햇살도 한가득 들어오고, 제 성격도 열정이 넘치고 밝은 편이라 이와 잘 어울리는 인테리어를 원했고요. 참고로 이에 맞춰 집 이름도 '영원한 꿈의 집'으로 지었답니다.

 

 

매 순간이 화보 같은 거실

 

 

가장 먼저 소개해 드릴 공간은 1층 거실입니다. 거실 겸 다이닝룸으로 사용하고 있는 이곳은 저희 집의 메인 공간이에요. 제게 특별한 의미를 가진 것들로 한가득 채워 '이곳은 나의 집'이라는 느낌이 드는 곳이랍니다.

 

 

 

 

 

거실 창가 쪽 벽 위에는 원목 수납장과 매거진 랙을 두었어요. 원목 수납장 위에는 친구들에게 받은 소품들로 장식을 해두었어요. 이 수납장 덕분에 집의 아기자기한 매력이 확 살아날 수 있었어요. 특히 집을 구하기도 전에 받은 집들이 선물인 마티스 액자는 마치 우리 집의 얼굴 같은 느낌이에요.

 

또 매거진 랙 위에는 제가 원하는 라이프 스타일을 담은 잡지, 본받고 싶은 삶의 태도를 그린 포토북 등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매거진 랙 옆에는 저만의 '드림보드'가 있어요. 화이트 철망에 제가 이루고 싶은 꿈을 적어 붙여두었답니다. 일하면서 고객님들께 받은 피드백도 함께 있고요. 집 이름인 '영원한 꿈의 집'과 잘 어울리는 공간이죠?

 

 

 

 

 

 

거실 중앙에는 다이닝 테이블을 두었어요. 집을 구하고 나서 새롭게 생긴 취미가 있다면, 역시 이 공간에서 홈 카페 놀이하기예요. 예쁜 집 모습을 남기고 싶어서 요리조리 플레이팅 해보던 중, 어느 순간부터 주말마다 이렇게 직접 디저트를 해먹는 게 소소한 행복이 되었어요. 한번 혼자서 연습해보고 나면 손님들이 왔을 때도 나름 멋있게 대접해 줄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먹는 메뉴는 크로플이에요! 냉동 생지를 50개쯤 항상 쟁여두고 사는 것 같아요. 와플메이커에 넣고 눌러주면 3분 만에 완성돼요. 집을 사랑하게 되면 더 예쁘게 만들고 싶고 여기서 맛있는 걸 해먹고 싶고 그런가 봐요. 마음껏 사진 찍고 내가 원하는 대로 레시피를 짤 수 있는 우리 집이 제게 최고의 카페입니다.

 

 

 

 

 

 

내 공간이 있으면 좋아하는 사람들을 부르고 싶은 건 당연지사! 이 집을 구하고 나서 매주 꼭 한 팀씩은 집들이를 초대했어요. 그때마다 이자카야, 랍스터 구이, 감바스 등등을 해서 배가 터질 때까지 먹는답니다. 좋아하는 사람들과 복닥복닥 요리를 해볼 수 있다는 점도 홈 파티의 장점이에요.

 

 

 

 

테이블 뒤편에는 거실의 전경이 한눈에 담기는 거울이 있어요. 우리 집 집들이를 할 때면 다들 꼭 사진을 찍고 가는 포토존이랍니다.

 

사실 이 거울은 지난 세입자가 버리고 간 건데, 들고 가라고 이삿짐 쪽에 내놨더니 다시 문 앞에 돌아온 거예요. 처음에는 그냥 그대로 버릴 생각이었는데, 집을 다 꾸미고 나니 딱 그만한 공간이 남았었어요. 혹시나 하고 거울을 넣었는데 안성맞춤이었던 거죠. 공간을 한층 더 넓게 만들어주는 이 친구, 우리 집에 올 운명이었나 봅니다.

 

 

 

 

 

밤에는 샹들리에 불을 끄고 무드 등 세 개만 이렇게 켜두곤 합니다. 여기서 차를 마시며 잔잔한 팝송을 들으면 더할 나위 없이 아늑한 기분을 느낄 수 있어요.

 

 

 

빌트인으로 넉넉하게! 드레스룸

 

 

 

거실에서 현관 쪽을 바라보면 소파베드와 드레스룸이 있어요. '옷이 왜 저렇게 적어?'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계단 밑 공간이 모두 빌트인 수납장이랍니다! 소파베드는 퇴근 후 혹은 식사 후 어딘가 걸터앉고 싶을 때, 앉아서 공부하고 싶을 때 이용하곤 해요. 꽤나 푹신한 여분 침대 역할을 해줘서 게스트를 초대할 때 필수 아이템이랍니다.

 

 

 

행복한 요리가 탄생하는 곳, 부엌

 

 


현관으로 들어오면 바로 왼편에 자그마한 부엌이 있어요. 전체적인 톤을 맞추기 위해 일부러 퐁퐁은 공병에 담고 베이비핑크 장갑을 뒀습니다. 오른쪽에는 각종 조미료들을 진열해뒀는데 친구들이 종종 '자취 1개월 차 맞냐'라며 놀라곤 해요. 냉장고에 두 줄 정도 더 있답니다! 지금은 부엌이 좁아서 그렇지, 언젠간 찬장 한가득 향신료들을 채워두고 싶어요.

 

 

 

 

 

부엌이 좁아서 거실 붙박이장의 일부를 확장용으로 쓰고 있어요. 대용량 에어프라이어부터 와플메이커, 우유 거품기, 그래비티 티포트까지 없는 게 없는 만물상점입니다. 퇴근 후 여기서 망고 케일 주스를 만들어 먹거나 잎차를 우려내 마시곤 해요.

 

 

 

우리 집의 매력 포인트, 2층 공간

 

 

지금까지는 1층을 보여드렸는데요, 이제 2층을 소개해 드릴게요. 개인적으로 우리 집의 가장 큰 장점은 복층이라고 생각해요. 사실 중개사님도 그렇고 부모님도 단층이 더 낫지 않겠냐며 많이 말리셨어요. 끝끝내 고집을 부려 여기로 왔지만, 결과는 대만족입니다!

 

 

 

 

1층에서 천장을 바라보면 정말 속이 뻥 뚫리는 느낌이거든요. 이전에 천장이 높은 공간은 창의적인 사고를 돕는다는 글을 읽은 적이 있어요. 그래서 그런지 여기서는 방전돼있다가도 빠르게 활기를 되찾고, 하고 싶은 것도 더 많이 생각나는 것 같아요.

 

 

 

추억으로 채운 홈 시네마, 침실

 

 

 

이쪽은 2층 침실입니다. 혼자 살아도 널찍하게 자고 싶어서 매트리스는 퀸 사이즈로 주문을 했어요. 가끔 친구가 와도 넉넉하게 같이 수다를 떨다 잘 수 있습니다. 얇고 포근한 저 극세사 이불세트는 제 인생 아이템이에요! 빵빵한 호텔 베개솜까지 머리에 뉘고 나면 3분 안에 잠에 빠져들 수 있어요. 두께도 얇아서 포근하지만 사계절 내내 쓸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에요.

 

 

 

 

 

침대 옆에는 밤에 포근히 잘 수 있도록 무드 등과 향수, 향초 등을 두었어요. 특히 저 고양이 무드 등과 캔들 라이터는 각각 소중한 친구가 사준 선물이라 잘 때마다 생각나곤 해요. 무드 등 밑에 친구가 새겨준 글귀 '꿈같은 날들만 영원하길'은 분명히 집을 구하기 전에 정한 건데, 우리 집과 너무나 잘 어울려서 매번 기분이 좋아집니다.

 

 

 

 

제 침실 로망 중 하나는 앵두 전구를 두르는 거였어요. 그래서 2층 난간을 따라 계단까지 직접 감으며 설치를 했죠. 밤에 음악을 들으며 반짝이는 불빛을 감상하는 것도 좋고, 아침에 빛나는 전구들 너머 비춰오는 햇살을 만끽하는 것도 참 행복해요.

 

 

 

 

 

가끔씩은 침대 옆에 세워둔, 마티스 액자인 척하는 베드 트레이를 펼쳐 홈 시네마를 열기도 해요. 2층에 남아있는 한쪽 벽면은 스크린으로 쓰기 안성맞춤이랍니다! 빔프로젝터로 최애 영화를 보다가 스르르 잠들면 그것만큼 행복한 것도 없더라고요.

 

 

 

영꿈집 집들이를 마치며-

 


친구들이 집에 오면 하나같이 "집이 너를 쏙 빼닮았다"라고 말하더라고요. 이곳에서 살고 싶다는 말도 같이요. 그런 말을 들을 때면 최고로 행복해지는 것 같아요. 나의 색깔이 담긴 공간이 누군가에게 감명을 주고, 기분을 좋게 만든다는 거니까요. 언젠간 이 집을 모두와 함께할 수 있는 문화 공간으로 만들어, 좋은 경험을 더 많이 공유하고 싶다는 생각도 듭니다.

 

 

 

 

저에게 집이란, 나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공간이자 소중한 사람들과 추억을 쌓는 아담한 살롱이고 동시에 꿈을 싹 틔우는 터전이라고 생각해요. 영화 어바웃 타임 속 대사 'We are all travelling through time together, everyday of our lives'처럼, '영원한 꿈의 집'에서 삶이라는 시간 여행을 계속할 수 있기를 바라봅니다.

 

 

 

 

 

이 집에 사용된 상품 모아보기
나무궁
원목 잡지꽂이 매거진랙 전면책꽂이
170,000
먼데이하우스
호텔소파원단 패브릭 소파베드 3colors
145,000
128,000 (12%)
마켓비
FILMON 수납장 시리즈
260,000
마켓비
ROBUS 장스탠드 E26 KS2082F 화이트 5262.3388
89,900
인메이블
앙리 마티스 명화 포스터/캔버스 액자 105종
8,900
2,900 (67%)
마켓비
VAINZ 단스탠드 E14 KS2404T
69,900
코코젤리
홈스마트 커피포트 주전자 KE-1217A
62,300
올루미
오로라 스탠드 (전구증정)
55,000
올리빙
원목 선반 협탁 수납선반 신발장
22,900
16,900 (26%)
오홀리브
접이식 액자테이블 62종 모음
27,900
19,900 (29%)
체나래
체나레 HPM 멜라민 화이트 원형 업소용 라운드 주방 카페 테이블 식탁 2인 4인 6인
98,000
프리메이드
에펠의자 고급형
34,900
룸스퀘어
망고 원목 거실테이블 접이식좌탁 티테이블
48,020
먼데이하우스
먼데이하우스 순수원목 선반장
10,900
마틸라
깅엄체크 침구세트-코랄베이지
101,600
데이홈
LED 앵두전구 고급형 50P
27,000
집주인_프로필_사진
영꿈집
로그인이 필요합니다.